만삭 때 성추행 당한 아내…남편은 "그것 좀 만졌다고, XX" 폭언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4.25 23:33  |  조회 5495
/사진=SBS플러스 '당신의 결혼은 안녕하십니까' 방송 화면
/사진=SBS플러스 '당신의 결혼은 안녕하십니까' 방송 화면

'당신의 결혼은 안녕하십니까'의 노랑 아내가 둘째 만삭 때 남성 마사지사에게 성추행을 당했을 당시 남편에게 들은 폭언으로 상처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25일 방송된 SBS 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당신의 결혼은 안녕하십니까'에서는 3쌍의 부부들이 각자 배우자에게 상처 받았던 기억을 털어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SBS플러스 '당신의 결혼은 안녕하십니까' 방송 화면
/사진=SBS플러스 '당신의 결혼은 안녕하십니까' 방송 화면

이날 방송에서는 먼저 노랑 남편이 아내에 상처 받았던 기억을 떠올렸다.

남편은 "아내가 (육아를) 힘들다고 하니까 입주 도우미를 썼다. 어느날 저한테 힘들다고 S.O.S을 요청했는데 '지금은 못 가고 3시간 있다가 간다'고 했다. 저는 밖에서 일하고 있는데 (아내가) 입주 도우미 퇴근을 앞두고 아이들을 두고 나가버렸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아내는) 일반적인 엄마와 다르다. 어떻게 아이들을 두고 그냥 나갈 수가 있냐. 이해가 안 됐다. 난 이제 한계"라고 토로했다.

/사진=SBS플러스 '당신의 결혼은 안녕하십니까' 방송 화면
/사진=SBS플러스 '당신의 결혼은 안녕하십니까' 방송 화면

이에 대해 노랑 아내는 "한참 힘들었는데 입주 도우미 분이 가시고 육아를 하는 게 공포로 다가왔다. 남편한테 와달라고 했는데 콧방귀를 뀌더라"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그때 (내가) 아이한테 짜증을 냈다. 그걸 보고 (짜증 내는 게) 습관이 될까봐 자신에게 환멸이 느껴져서 그냥 나가버렸다. 걷다가 들어왔다. 감정이 컨트롤이 안됐다. 남편의 신뢰를 저버렸구나 생각이 든다"며 후회했다.

이어 노랑 아내가 남편에게 상처 받았던 기억을 떠올렸다.

노랑 아내는 "남편과 같이 다니던 마사지숍이 있었다. 둘째 만삭 때 혼자 갔는데 남자 마사지사가 제 가슴을 잡고 자세를 바꿨다"며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처음에는 당황했다. 그런데 맘카페에 올렸더니 그분이 상습범이었더라. 처음에는 남편이 걱정을 해줬다. 그런데 제가 패닉이 와서 얘기했더니 남편이 갑자기 화를 내면서 '너도 클럽 다닐 때 가슴 드러내는 옷 입었잖아. 그거 좀 만졌다고 XX이냐'고 하더라"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사진=SBS플러스 '당신의 결혼은 안녕하십니까' 방송 화면
/사진=SBS플러스 '당신의 결혼은 안녕하십니까' 방송 화면

이에 대해 노랑 남편은 "저도 처음에는 경찰서에 같이 가자고 했는데 오히려 저한테 화를 내더라. '그 사람이 잘못했는데 왜 나한테 화를 내냐'고 하면서 언성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서로에게 받은 상처를 털어놓은 '노랑 부부'는 다시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노랑 남편은 "그날 세세하게 기억이 안난다. 상황 파악하려고 물어보는 와중에 (당신이) 나를 엄청나게 비난해 나도 감정이 격해졌다. 좀 더 당신 편을 들어주지 못한 건 잘못한 거 같고 상처가 됐다면 내가 너무 잘못한 것 같다"고 사과했다.

노랑 아내 역시 과거 아이들을 두고 집을 나가버린 것에 대해 "그때는 어쩔 수 없었다. 변명의 여지 없이 미안하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