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형수가 허위 제보…나는 잘못 없다" 유튜버 김용호 주장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5.18 22:16  |  조회 78598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방송인 박수홍이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횡령) 위반 혐의로 기소된 친형 박 모씨와 배우자 이 모씨에 대한 4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3.3.1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방송인 박수홍이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횡령) 위반 혐의로 기소된 친형 박 모씨와 배우자 이 모씨에 대한 4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3.3.1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방송인 박수홍 김다예 부부에게 명예훼손으로 고소당한 유튜버 김용호가 박수홍 형수에게 제보받았다고 주장했다.

18일 서울동부지법 형사6단독은 김용호에 대한 4차 공판을 비공개로 진행했다. 이날 박수홍 김다예 부부가 직접 증인으로 참석했다.

이날 김다예는 공판 출석에 앞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용호가 저희를 향해 25개 허위 사실을 만들어내고 31차례 허위 비방한 것에 대해 핑계조차 댈 수 없도록 강력하게 처벌될 수 있도록 증언 잘하고 오겠다"고 다짐하는 글을 게재했다.

재판이 끝난 뒤 김다예는 "피해자 증인 심문 끝났습니다. 오늘 재판 요약입니다. <김용호 '박수홍 형수 이모씨한테 제보와 자료를 받은 것일 뿐 나는 잘못 없다'>"라는 글을 게재하며 김용호가 허위 제보자에게 모든 책임을 넘기기 시작했다고 심경을 밝혔다.

김용호는 지난해 4월부터 8월까지 유튜브 채널 '김용호 연예부장'과 '가로세로연구소'에서 박수홍, 김다예 부부에 대한 근거 없는 루머를 퍼뜨린 혐의를 받고 있다. 김용호는 김다예가 물티슈 업체 전 대표 A씨와 연인 사이였으며, 김다예가 도박과 마약을 함께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진행된 공판에서 김다예는 김용호의 주장이 모두 허위라고 반박했다.

김용호의 다섯 번째 공판은 오는 7월 6일 열릴 예정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