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훈 "초5 때 母 암 진단…투병 중에도 촬영장서 매니저 자처"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6.12 08:20  |  조회 4833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배우 안정훈이 항암 치료 중에도 자신의 매니저를 자처했던 어머니를 그리워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는 원조 아역 출신 꽃미남 배우 안정훈이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이날 안정훈은 배우로서 가장 큰 조력자였던 어머니를 떠올렸다.

안정훈은 "어머니가 안 계셨으면 연기자로서 길을 갈 수 없었다. 지금은 소속사 시스템이 잘 되어 있어서 매니저가 다 관리해주는데, 그때는 아역 배우들의 매니저는 어머니였다. 어머니들이 정말 고생을 많이 하셨다"고 말했다.

안정훈은 "초등학교 5학년 때 어머니가 암에 걸리셨다"며 "항암 치료 때문에 머리가 빠져가는 데도 촬영장에 저를 케어하면서 다니셨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안정훈은 아픈 어머니의 헌신에도 어린 마음에 투정을 부렸던 일을 후회했다.

그는 "약을 달인 물인데 어머니가 그걸 촬영장 다니면서 마시려고 옷 가방에 넣어뒀는데 보온병이 열렸다. 제가 입고 촬영해야 할 의상에 약이 묻었는데 냄새가 독했다. 그래서 제가 '엄마, 이거 뭐야. 이걸 어떻게 입어. 냄새나서 못 입겠어'라고 투정을 부린 적이 있다. 그래서 물로 세척해서 입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땐 몰랐다. 그게 어머니가 암에 걸리셨는데도 날 보살펴야 하니까 지방까지 따라다니면서 약을 드시던 건데 저는 그걸 몰랐던 거다"라고 털어놓으며 울컥했다.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안정훈은 중학교 3학년 때 어머니를 떠나보냈다.

그는 "어머니가 큰 수술만 3번 받으셨다. 세 남매가 돌아가면서 매일 안방에서 어머니 병간호를 했다. 그땐 너무 힘들었다. 시험 기간에 공부하다가 엄마 옆에서 졸면 엄마가 통증 때문에 신음하며 깨어나는 소리가 들렸다. '정훈아' 이렇게 부르시면 한번은 너무 힘들어서 못 들은 척 자는 척했던 기억이 있다"며 눈물을 쏟았다.

안정훈은 "너무 죄송했다. 어머니가 저한테 해주신 것처럼 아이들한테 똑같이 해주면서 대신 보답하고 싶다"며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