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이상순, 섹시해 덮칠 뻔…코피 쏟을 각오해" 도발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6.30 07:46  |  조회 2574
/사진=tvN '댄스가수 유랑단' 방송화면
/사진=tvN '댄스가수 유랑단' 방송화면
가수 이효리가 남편 이상순에게 도발적인 무대를 예고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댄스가수 유랑단'에서는 제주도에서 만남을 가진 이효리, 화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효리는 노래 바꿔 부르기 무대에서 화사의 '멍청이'를 부르게 됐다. 화사의 곡을 들어 본 이효리는 "화사는 판에 박힌 것을 싫어한다. 나는 거의 웃으면서 노래를 부르는데 어둡게 불러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효리는 남편 이상순이 '멍청이'를 끈적거리는 분위기로 편곡했다고 밝혔다. 이효리가 "상순 오빠한테 일렉 기타로 연주해달라고 부탁했다"라며 영상을 보여주자 화사는 "이런 모습 보면 어때요?"라고 물었다.

이에 이효리는 "너무 섹시해. 덮칠 뻔했다니까"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서로 섹시한 모습을 본 일이 너무 오래됐다. 그래서 이 노래를 계기로 자극이 될 것 같다"라며 19금 입담을 과시해 웃음을 자아냈다.

화사는 이효리에 뮤직비디오를 보여주며 무대 퍼포먼스 아이디어를 제공했다. 그는 "상순 선배님을 소파에 앉혀놓고 언니랑 댄서 두세 분이 춤을 추는 거다"고 말했다.

이효리는 "그건 아니다. 나 혼자 해야지 여자 댄서를 왜 붙이냐"고 발끈하면서도 "빨간 소파에 앉아있는 오빠 모자를 삭 뺏는 거다"라고 상상하며 설렘을 드러냈다.

이후 이효리 화사는 이상순을 만났다. 이효리는"오빠 이제 죽었다"며 "화사가 엄청난 아이디어를 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대 때 코피 각오하고 있어라, 그날 우리에게 코믹은 없을 것, 에로만 있을 것"이라고 당부해 웃음을 더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