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써니, 삼촌 이수만 없는 SM 떠났다…16년 만에 새 출발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8.08 11:08  |  조회 7728
가수 써니 /사진제공=티빙
가수 써니 /사진제공=티빙
그룹 소녀시대 써니(34, 본명 이순규)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떠난다.

8일 써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소녀시대 데뷔 16주년 감사 인사와 더불어 전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어 글을 쓰게 됐다"라고 운을 뗐다.

써니는 "지나고 보니 16년 동안 감사한 분들이 참 많다"라며 "또 다른 나 자신 같은 소중한 멤버들, 우리 사랑하는 가족들, 곁에서 묵묵히 함께해 준 스태프분들, 존재만으로 힘이 되어준 팬분들, 오늘은 특별히 19살 이순규가 소녀시대 써니로 데뷔할 수 있게 큰 도움을 준 SM 엔터테인먼트에 감사한 마음과 인사를 전하려고 한다"라고 적었다.

이어 "16년의 연예활동 기간 동안 함께 동고동락하며 고생해주신 매니저분들과 좋은 음악과 좋은 모습으로 여러 무대와 컨텐츠를 통해 많은 분들께 긍정적인 에너지를 드릴 수 있게 도와주셨던 모든 직원분들께 감사드린다"라며 SM엔터테인먼트의 스태프들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써니는 "'소녀시대'로 데뷔해 멤버들과 '소원'(공식 팬덤명)을 만나게 되어 매일매일이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하다"라며 "이제 용기를 내 새로운 환경에서 다른 시각으로 스스로를 보려고 한다"라고 소속사를 떠나는 것을 공식화했다.

마지막으로 써니는 "오랜 시간 동안 변함없는 모습으로 응원을 보내준 팬분들과 고마운 분들의 관심과 애정 덕분이다. 앞으로 어떤 나날이 오더라도 활력소 써니다운 모습으로 계속해서 앞으로 나아가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같은 날 SM엔터테인먼트 역시 써니와의 결별 소식을 전했다.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써니와 당사와의 전속계약이 종료됐다"라며 "오랜 기간 당사와 함께하며 멋진 활동을 보여준 써니에게 고마움을 전한다. 앞으로 써니가 걸어갈 새로운 길에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써니는 2007년 소녀시대로 데뷔했다. 써니는 지난해 소녀시대 데뷔 15주년 정규 7집 '포에버 원'을 발표하는 등 꾸준히 활동해왔다.

써니는 이수만 전 SM 총괄 프로듀서의 친조카이기도 하다. 이수만 전 총괄 프로듀서의 친형이 써니의 부친이다. 지난 2월 이 전 총괄이 SM과 경영권 분쟁 끝에 회사를 떠나면서 써니의 행보에도 관심이 쏠렸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