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차트] 전지현도 산 그 아파트, 2년새 39억↑…비싼 아파트 1위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8.26 05:30  |  조회 10718
[편집자주] 잘 만든 차트 하나는 열 기사보다 낫습니다. 알차고 유익한 차트 뉴스, [더차트]입니다.
[더차트] 전지현도 산 그 아파트, 2년새 39억↑…비싼 아파트 1위
배우 전지현이 지난해 130억원에 전액 현금 매입해 화제가 된 아파트가 올해 7월 이후 거래된 서울에서 가장 비싼 아파트 1위에 올랐다.

24일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 아실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7월 이후 거래된 서울 아파트 중 가장 거래금액이 높은 단지는 성동구 성수동 '아크로서울포레스트' 전용 198㎡인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평형은 지난달 95억원(40층)에 거래가 체결됐다. 이는 2년 전 거래가인 55억2000만원(38층)보다 39억8000만원(72%) 오른 값이다.

2020년 11월 준공된 이 단지는 지상 최고 49층짜리 2개 동(280가구)으로 이뤄졌다. 전용면적 116~344㎡인 중대형으로 구성돼 있다. 이 단지 전용 264㎡를 지난해 9월 배우 전지현이 남편과 공동명의로 130억원에 매수해 주목받기도 했다.

배우 전지현 / 사진제공 = 넷플릭스
배우 전지현 / 사진제공 = 넷플릭스
2위는 성수동 고급 주상복합인 '갤러리아포레'다. 이 단지의 전용 218㎡는 이달 신고가인 90억원(36층)에 거래됐다. 지난 6월 88억원(42층)으로 한 차례 신고가를 썼으나 두 달 만에 이를 경신했다. 이 단지는 최고 층수 45층인 성수동의 대표 주상복합으로, 전용 231~375㎡ 230가구로 이뤄져 있다.

갤러리아포레는 가수 지드래곤과 배우 한예슬 김수현 등 유명 연예인, 이수만 전 SM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가 살았던 것으로 유명하다. 지드래곤은 2013년 갤러리아포레 168㎡를 30억3000만원에 매입했다.

아크로서울포레스트 /사진=DL이엔씨
아크로서울포레스트 /사진=DL이엔씨
3위는 그룹 방탄소년단(BTS), 비 김태희 부부 등이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진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전용 208㎡다. 지난달 신고가인 85억원(2층)에 거래돼 2021년 9월에 기록한 70억원(2층)보다 15억원 올랐다.

올해 하반기 서울에서 거래된 매매가 최상위 아파트 3곳은 모두 용산구, 성동구 등 강북권에 위치했다.

4위와 5위는 강남권 아파트다. 배우 염정아, 개그맨 박준형 김지혜 부부 등이 거주 중인 서초구 반포동 '반포자이'(전용 244㎡, 71억9000만원)가 4위, 개그맨 유재석 등이 거주 중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1·2차'(전용 160㎡, 65억원)가 5위로 나타났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