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민♥' 박명수 "부부 모임 절대 안 나가…비교해선 안 돼"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8.26 14:49  |  조회 5728
/사진=한수민 인스타그램
/사진=한수민 인스타그램
방송인 박명수가 부부 모임에 나가지 않는다고 밝혔다.

26일 방송된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볼륨을 쪼오금 더 높여요' 코너가 진행됐다.

박명수는 어린 학생 청취자의 팬심 어린 사연을 보고 "고맙다. 네 또래 언니 오빠들 안 좋아하고 아저씨를 좋아해 줘서 고맙다"라고 화답하며 "의외로 유튜브 때문인가 젊은, 아주 어린 학생들이 저를 많이 좋아해 준다. 좋아해 주는 모습에 저도 기분이 좋다"라고 기뻐했다.

특히 한 청취자는 "부부 모임 다녀올 때마다 싸운다. 비교를 안 하려고 해도 부러워서 하게 된다"라는 사연을 보냈다.

이에 박명수는 "저희는 부부 모임을 절대로 안 나간다. 가끔 한두 번 나가는데 비교할 정도를 할 수 없는 사람을 만난다"라며 "그리고 비교해서는 안 된다. 내 삶, 내 생활에 만족하면 된다"라고 소신을 밝혔다.

또 박명수는 지난달 예비 신랑이 자신 때문에 꿈을 포기했다는 예비 신부의 사연에 "저랑 똑같다. 제 와이프가 저 때문에 꿈을 잠깐 포기하게 됐다. 그래도 결혼하고 나서 다시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이어 박명수는 "제수씨 되실 분도 지금은 잠시 꿈을 접게 됐지만 결혼하고 안정되면 다시 또 공부하면 된다. 순서가 바뀌었을 뿐이지 어차피 할 거다"라고 응원하며 "당장 앞에 있는 일 때문에 결혼을 미루는 경우가 있는데 결혼하고 자리를 잡고 일을 해서 성공하는 경우도 있다"라고 희망을 전했다.

한편 박명수는 2008년 피부과 의사 한수민과 결혼해 슬하에 딸 민서를 두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