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 두른 한소희, 퇴폐미 물씬 풍긴 '1500만원대' 중성적 패션

[스타일 몇대몇] '레이디 디올 셀레브레이션' 전시회 포토콜 참석한 배우 한소희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9.02 00:02  |  조회 10189
배우 한소희 /사진=뉴스1, 디올
배우 한소희 /사진=뉴스1, 디올
배우 한소희가 퇴폐미를 물씬 풍겼다.

지난 1일 한소희는 서울 성동구 디올(DIOR) 성수 스토어에서 진행된 '레이디 디올 셀레브레이션'(LADY DIOR CELEBRATION) 전시회의 포토콜에 참석했다.

타이 두른 한소희, 퇴폐미 물씬 풍긴 '1500만원대' 중성적 패션
이날 한소희는 회색 렌즈에 짙은 스모키 아이 메이크업을 하고 뱀파이어 비주얼을 뽐냈다. 붉은 갈색의 웨이브 헤어스타일을 연출한 한소희는 검은색 네일 아트로 강렬함을 더했다.

흰색 셔츠에 실크 타이를 두른 한소희는 스티칭 장식이 된 플레어 데님 팬츠를 착용해 중성적인 패션을 연출했다. 그는 한 손에 파란색 핸드백을 들어 포인트를 줬다.

/사진=디올
/사진=디올
한소희가 착용한 의상은 모두 '크리스찬 디올' 2023 FW 컬렉션 제품이다. 셔츠 270만원, 데님 250만원, 가방 840만원 등으로 이날 착용한 아이템 가격만 무려 1500만원이 훌쩍 넘는다.

디올 런웨이 모델은 소매 단추를 풀어 무심하게 접어 올렸다. 모델은 숏커트 헤어스타일로 중성적인 무드를 배가했다. 모델은 토트백을 한 손에 들어 편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한편 한소희는 올 하반기 방영 예정인 넷플릭스 오리지널 '경성크리처'에 출연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