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근 "형밖에 모르던 父, 내 전화도 안 받더니…성공 후 달라져"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9.05 10:33  |  조회 3464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화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화면

코미디언 이수근이 무심했던 아버지가 자신의 성공 후 달라졌다고 밝혔다.

지난 4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유방암 4기 진단을 받은 어머니와 뇌경색인 아버지 간병을 도맡아하는 40세 'K-장녀' 의뢰인이 출연해 고민을 털어놨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화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화면

이날 방송에서 의뢰인은 "어머니가 1년 전에 유방암 4기 진단을 받으셨다. 제가 주 간병인이었는데 이번 달에 아버지가 뇌경색으로 쓰러졌다. 가족에게 서운한 것도 생기고 후회되는 것도 있어서 조언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어머니는 1주일에 한 번씩 병원에 가시고 쓰러진 지 20일 되신 아버지는 병원에 입원해 계신다"며 "어머니는 화요일마다 병원에 가셔서 월요일에 모시고 와서 저희 집에 계시다가 병원에 갔다가 수, 목요일쯤 가셨었는데 이달 초에 아버지가 병원 입원하시면서 2주 정도 저희 집에 계속 계셨다"고 설명했다.

의뢰인은 "저도 자녀가 있고 가정이 있지 않나. 딸 친구 엄마들이 방학을 맞아 제주도에 가자고 하더라. 선뜻 가겠다고는 말 못하고 그런 상황이라고 얘기를 했더니 어머니가 '거기를 왜 가냐. 지금 가면 어떡하냐'고 하셨다"고 서운함을 드러냈다.

MC 서장훈은 "부모님이 아프신데 딸이 여행을 간다고 하면 나같아도 서운할 것 같다"고 했고, MC 이수근은 "부모가 아플 때 자식밖에 기댈 곳이 없어서 그럴 수 있다. 장녀라서 먼저 얘기하는 거다"라고 공감했다.

의뢰인은 또 "작년에 딸과 2주 정도 여행을 다녀왔는데 갔다오니 외할머니가 '엄마가 아픈데 어디를 가냐'고 하시더라. 나름대로 최선을 다하고나서 가정을 위해 시간을 보낸 건데 서운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그런데 그전에 동생이 세부에 놀러 갔다 왔는데 아무 말이 없었다"며 가족들이 동생 여행 때와는 다른 반응을 보인 것에 서운함을 토로했다.

약사인 여동생은 아버지의 병원비와 개인 간병인 비용 등을 절반 이상 부담하는 등 경제적으로 더 많이 부담하고 있으며, 부모님은 한 달에 두 번 정도 찾아뵙는 정도라고 했다.

언니인 의뢰인은 몸으로 돕고, 동생은 경제적으로 돕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은 MC 서장훈은 "그래서 차별하는 것"이라며 "동생이 돈도 많이 주고 더 잘 됐다고 생각하니까 편애하는 것"이라고 봤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화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화면

이수근은 자신의 일화를 털어놨다. 그는 "우리 아버지는 삶이 온통 우리 수철이 형밖에 없었다. 내 전화는 아예 끊어버렸다. 받지도 않았다"며 과거 장남을 편애했던 아버지를 떠올렸다.

이어 "어느날 내가 상당히 잘됐다. 용돈 액수 차이가 달라지고, 어느날은 집을 지어드렸다. 어떻게 됐겠나. 모든 고민이 나에게 온다"며 성공 후 아버지의 애정을 독차지하게 됐다고 말했다.

서장훈은 "아버지가 형 이름 잊어버리지 않으셨냐"며 너스레를 떨었고, 이수근은 "그래도 형은 장남이니 아버지가 늘 그리워하신다. 그리고 내가 못하는 걸 형은 몸으로 한다. 형은 운전해서 아버지 모시고 병원 가고 그런 역할들이 있다"고 서로 역할 분담을 할 것을 조언했다.

의뢰인이 복직 후 부모님을 보살필 사람이 없어질 것을 걱정하자 서장훈은 "연차를 낸다든가 동생하고 얘기해서 번갈아가면서 모시고 가면 되지 않나. 왜 혼자 다 하냐. 동생도 같이 해야 한다. 충분히 할 수 있는데 어렵게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동생이 나쁘다는 뜻이 아니다. 다만 이런 간병 부담을 자매가 같이 나누라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