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여진, 男배우 인성 폭로 "키스신 촬영 때 흡연, 몸에 피멍들기도"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9.12 22:45  |  조회 24730
/사진=MBC에브리원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 방송 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 방송 화면
배우 최여진이 과거 무례하게 행동한 한 남자 배우에 대해 폭로했다.

1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라이프타임 예능프로그램 '나는 지금 화가 나 있어'에는 배우 류승수, 최여진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여진은 과거 상대 배우의 무례한 말과 행동에 분노했던 일화를 전했다.

/사진=MBC에브리원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 방송 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 방송 화면

최여진은 "그 남자 배우가 상대 배우에 대한 매너가 없다"며 "키스신 찍는데 담배 피우고 오고, 키스신 찍을 때 내가 예쁘게 나오려고 하면 방해했다"며 이 과정에서 몸에 피멍도 들기도 했다고 폭로했다.

최여진은 해당 배우가 촬영 현장에서 감독, 스태프들에게도 밉상으로 찍혔다고 기억했다.

그는 "배우들이 아무리 연구를 많이 해도 감독님이 리드하는 전체적인 캐릭터가 있지 않나. 그런데 감독님이 '여기선 이렇게 해달라'고 하자 '저 작품 9개나 했어요'라고 하더라"며 거들먹거리던 상대 배우의 모습을 전했다.

이어 "촬영 현장에서 추워서 떨고 있는데 계속 거울 보고 머리 한 올 한 올 만지더라. 여러 사건이 정말 많았다. 드라마 현장에서 화두는 '걔가 오늘 인사했냐 안 했냐'였다. 쬐고 있는 히터도 촬영이 시작되면 알아서 치우는데 '치우라고!' 소리를 지르더라"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사진=MBC에브리원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 방송 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 방송 화면

상대 배우의 무례한 행동에도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춰야 했기에 최여진은 화를 꾹 눌러 참았지만 결국 회식 날 사건이 발생했다고.

최여진은 "회식 날 너무 분위기가 안 좋으니까 혹시나 제가 실수할까 봐 (그 배우와) 최대한 멀리 떨어졌다. 말 안 걸려고. 머릿속으로는 '오늘 아무 일도 없어야 한다. 좋게 끝내자. 내일부터 멜로 들어가니까 잘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하지만 상대 배우가 "'우리 회사에서 누나 되게 싫어해'"라고 먼저 시비를 걸면서 최여진의 분노는 폭발했다.

최여진은 "키스신 찍을 때 있었던 저희 소속사 대표가 있었는데 뭐라고 했나 보더라. 그랬더니 '담배 피운다고 뭐라고 한다'고 (투정을) 한 거다. 그때 감독님이 '여배우랑 촬영하는데 담배 피는 건 좀 아니다. 너 그러면 좋은 배우 못 돼'라고 했다. 근데 그 배우가 그걸 듣고는 '저 좋은 배우 되고 싶지 않아요'라고 화를 내더라. 제가 순간 너무 열받아서 감독님을 앞에서 욕을 했다"고 말했다.

/사진=MBC에브리원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 방송 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 방송 화면

이어 "거기서 끝이 아니다"라며 더 충격적인 이야기를 이어갔다.

최여진은 "제가 욕을 하지 않았나. 스태프들이 눈치를 보게 되지 않겠나. 그래서 제가 민폐를 끼친 거니 사과를 드리고 상대 배우를 달래서 데리고 나갔다. '미안하다. 속상한 거 있으면 풀고 내일부터 촬영 잘해보자'고 했더니 담배를 피우더니 연기를 제 얼굴에다가 '후~'하고 불더라"고 말해 모두를 경악케 했다.

그는 "그 순간 손이 올라갔는데 거기가 먹자골목이었다. 거기서 손이 올라갔는데 기사 제목들이 떠오르더라. 이건 내용 불문하고 나는 폭행 가해자로 나올 것 아니냐. 뺨 때리면 난리 난다고 해서 목울대를 쳤다"고 설명했다.

MC 박명수가 "지금도 활동하냐"고 묻자 최여진은 "지금은 없어졌다"고 답했다. 이에 류승수는 "배우는 오래 가려면 인성이 좋아야 한다"고 반응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