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맨' 황철순과 이혼 절차…아내 "양심 있으면 양육비 보내라"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9.24 14:13  |  조회 121207
스포츠트레이너 황철순이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라마다호텔에서 열린 '제8회 대한민국 예술문화인대상 시상식'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스포츠트레이너 황철순이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라마다호텔에서 열린 '제8회 대한민국 예술문화인대상 시상식'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징맨'으로 얼굴을 알린 헬스 트레이너 황철순과 아내 지연아씨가 이혼 절차 중 진실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24일 황철순의 아내인 유명 트레이너 지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양심이 있으면 양육비 보내라 정말"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지난 16일 지씨는 "법적으로 서류상으로 모든 게 하루빨리 끝났으면 좋겠다. 더 이상 그 사람으로 인해 그 어떤 일에도 엮이고 싶지 않고 입방아에 오르락내리락하고 싶지도 않다"라고 적기도 했다.

그는 "한동안 잊고 살았는데 조정일이 다가오면서 또 말도 안 되는 소리가 들리니 기가 막힌다. 그냥 한 번에 끝내줘라"며 "인스타그램과 유튜브에 있는 가족사진은 다 내려주길 바란다. 그동안 행복한 척 연기 했으면 되지 않았나. 뭘 더 바라서 안 지우냐"라고 질타했다.

지씨는 황철순이 자신을 불륜으로 몰아 폭행까지 했다고 주장하며 "내가 밖에 나가서 사람을 만나기나 했어?", "이제 너의 스토리에 난 더 이상 놀아나지 않아"라고 반박했다.
지연아씨가 공개한 황철순 폭행 영상. /영상=지연아씨 인스타그램지난 3월 불거진 황철순의 가정폭력 논란에 대해 지씨는 자신이 덮어준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당시 지씨는 SNS에 황철순에게 폭행당하는 영상을 올렸다. 이후 논란이 되자 자작극이라며 "나와 황철순을 이간질하는 사람을 찾기 위해 올린 것"이라고 해명하고 사건을 일단락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황철순은 지난 19일 유튜브 라이브에서 "아내의 인스타그램 글은 법적으로 밝혀질 내용이니 섣불리 판단 안 하셨으면 좋겠다"라고 짧게 입장을 밝혔다.

이어 지난 21일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SNS 유포로 이 지경까지 와서 또 SNS 유포질이네. 진실이 드러날 때까지 참아야 하는데. 차곡차곡 쌓이는 손해는 어떻게 감당하려고 참"이라며 지씨를 향한 것으로 보이는 멘트를 남기며 입장을 표명하기도 했다.

한편 두 사람은 2020년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