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세' 황보라, 첫 아이 임신…"1년간 시험관, 4차 만에 성공"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11.20 06:27  |  조회 6060
 배우 황보라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황보라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황보라(40)가 결혼 1여년 만에 시험관에 성공해 첫 아이를 임신했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황보라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임신 사실을 알리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영상에서 "제가 드디어 아이 엄마가 된다. 너무 신난다"라며 "안정기에 들어왔다는 이야기를 듣고 꼬물이를 보고 왔다"라고 말했다.

태아의 초음파 사진을 공개한 황보라는 "성별은 모른다"라며 "시험관을 한 1년간 진행했다. 안 해본 사람은 고통을 모른다. 4차까지 했다. 공부를 정말 열심히 했다"라고 밝혔다.

황보라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결혼한 지 딱 일 년이 되었는데 저희 부부에게 하나님께서 아기천사를 주셨습니다"라고 임신 사실을 공개했다.

그는 "이것보다 더 큰 행복이 있을 거라고는 생각지 못했다. 나의 모든 것을 아낌없이 주고만 싶고 모든 것을 다 주어도 아깝지 않은 이런 사랑을 처음 느껴봅니다"라며 "엄마가 된다는 걸 알기 전까지 누군가를 내 몸과 같이 사랑한다는 것을 실제 한 몸이 되어 가르쳐 준 나의 작은 아기천사, 우리 오덕이 엄마에게 와줘서 고마워"라고 적으며 배 속 아이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황보라는 현재 임신한 지 3개월을 지나 안정기에 접어든 것으로 전해졌다.

황보라는 배우 하정우(본명 김성훈)의 동생이자 김용건의 둘째 아들인 연예 기획사 워크하우스 컴퍼니 대표 차현우(43·본명 김영훈)와 10년 열애 끝에 지난해 11월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은 결혼식 약 한 달 전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에 출연해 2세 준비를 위해 결혼식보다 혼인신고를 먼저 올렸다고 밝힌 바 있다. 황보라는 지난해 14일 출연한 tvN STORY 예능 '회장님네 사람들'에서 "딸을 낳고 싶다"라며 "시험관 시술했다. 3개월 전부터 준비했는데 한번 실패했다"라고 알리기도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