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태에 외모 지적을?…"관계자가 눈, 코, 입 다 개조하라더라"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11.22 05:30  |  조회 1810
/사진=유튜브 채널 'TEO 테오' 웹 예능 '살롱드립2'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TEO 테오' 웹 예능 '살롱드립2' 영상

배우 유지태가 과거 연예계 관계자에게 외모 지적을 받았던 일을 털어놨다.

지난 21일 유튜브 채널 'TEO 테오'에는 유지태가 출연한 웹 예능 '살롱드립2'16화가 공개됐다.

/사진=유튜브 채널 'TEO 테오' 웹 예능 '살롱드립2'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TEO 테오' 웹 예능 '살롱드립2' 영상

이 영상에서 장도연은 "요즘 유지태 배우 같은 얼굴상을 '두부상'이라고 한다"며 "두부상이라고 많은 사람들이 부르는 거 아냐"고 물었다.

이에 유지태는 "약간 밋밋하게 생겨서 그러냐"며 "난 밋밋한 내 얼굴이 좋다. 밋밋하니까 캐릭터를 얼굴에 붙일 수 있다"고 답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TEO 테오' 웹 예능 '살롱드립2'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TEO 테오' 웹 예능 '살롱드립2' 영상

이어 유지태는 과거 배우 활동 초창기에 관계자에게 외모 지적을 당했다고 고백해 충격을 안겼다.

그는 "연기를 처음 시작했을 때 어떤 관계자가 내게 그랬다. 얼굴에 눈, 코, 입을 다 고쳐오라고, 다 개조해서 오라고 했다"며 "제가 '다음에 뵙겠습니다'하고 나왔다. 못 하겠더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장도연이 "그때도 그렇고 지금도 그렇지만 되게 독보적인 외모였다"고 하자 유지태는 "내가 연기를 25년 해보니까 모든 사람들이 다 매력이 있고 그 매력을 트렌드에 맞출 필요가 없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자신의 외모에 대해 " 배우로서는 충분히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배우는 자신의 것이 강해야 한다"는 신념을 밝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