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채 잡고 복부 가격까지…상식 밖 中 '소림축구'에도 3-0 승리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11.22 05:00  |  조회 2170
[선전(중국)=신화/뉴시스] 21일 중국 선전 유니버시아드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 대표팀 선수들이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2023.11.21.
[선전(중국)=신화/뉴시스] 21일 중국 선전 유니버시아드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 대표팀 선수들이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2023.11.21.

한국 축구대표팀이 중국 관중들의 비매너와 거친 몸싸움을 이겨내고 3-0 완승을 거뒀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21일 중국 선전 유니버시아드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중국을 3-0으로 꺾었다.

이번 2차 예선에서는 그라운드 형평성으로 비디오 판독(VAR)이 도입되지 않은 만큼 그간 거친 경기를 펼쳐온 중국과의 경기에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 바 있다. 중국은 예상대로 거침 없는 파울로 거친 플레이를 이어갔다.

/사진=SBS, KBS 축구 중계 방송 캡처
/사진=SBS, KBS 축구 중계 방송 캡처
전반 8분쯤 조규성이 슈팅을 시도할 때 골키퍼, 수비가 한데 엉키면서 중국 수비 주천제가 넘어졌다. 주천제는 무리하게 공을 걷어내기 위해 누워서 발로 뻗었다가 달려오던 황희찬을 넘어뜨렸고, 한국에 페널티킥을 안겼다.

전반 11분 손흥민이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득점을 올렸고, 이후 전반 45분 이강인이 올린 코너킥을 손흥민이 헤딩으로 연결시키며 추가 골을 성공시켰다.

전반 37분 황인범이 공을 빼내는 순간 중국 선수는 황인범 하체를 무릎으로 가격해 넘어뜨렸고, 전반 추가시간 1분에는 조규성과 공중 볼 경합을 하던 중국 수비 장성룽이 조규성의 머리채를 잡기도 했다.

후반 3분에는 박용우가 공을 잡자 중국 수비가 팔을 뻗어 박용우의 복부를 가격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중국의 거친 '소림 축구'에도 한국 대표팀은 경기를 주도했다. 후반 42분 황의조가 프리킥을 얻어냈고, 손흥민이 문전으로 붙여준 공을 정승현이 헤더골로 연결시켜 3-0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중국 관중들은 '비매너' 관람 태도로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중국 관중들은 경기 전 애국가를 제창할 때 야유를 보내는가 하면 경기 중 한국 선수 얼굴을 향해 레이저를 쏘기도 했다. 손흥민이 페널티킥을 찰 때, 이강인이 프리킥을 찰 때 등 경기가 멈출 때마다 한국 선수 얼굴에는 초록색 레이저가 향했다.

한국은 중국을 상대로만 최근 4연승을 기록했으며, 통산 상대 전적에서도 22승 13무 2패로 차이를 더욱 벌렸다.

또한 클린스만호는 월드컵 2차 예선에서 싱가포르를 5-0으로 꺾은데 이어 중국 전까지 승리하며 공식전 5연승을 기록해 2024년 1월 열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