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애들 패요' 자막 사고…MBC "깊은 사과" 고개 숙였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11.22 20:40  |  조회 3334
/사진=MBC '뉴스데스크' 방송 화면
/사진=MBC '뉴스데스크' 방송 화면

MBC가 뉴스 인터뷰에 응해준 초등학생의 발언에 왜곡된 자막을 단 것을 사과했다.

지난 21일 MBC는 초등학생 사이에 유행하는 '당근칼'의 위험성을 보도했다. 보도에 포함된 초등학생과의 인터뷰 장면에서 초등학생의 발언이 잘못된 자막과 함께 송출됐다.

이 초등학생은 당근칼을 가지고 노는 방법을 설명하며 "이렇게 해서 찌를 수 있어요"라며 "여자애들도 해요"라고 말했으나 MBC는 이 부분에 '여자애들도 패요'라는 자막을 내보냈다.

이 같은 자막으로 인해 해당 초등학생에 대한 악성 댓글이 쏟아졌다. 이후 방송 자막이 잘못됐다는 사실을 알게 된 누리꾼들은 MBC를 향해 "정식 사과하고 정정방송 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일자 MBC는 해당 보도에서 문제의 자막을 뺀 영상을 다시 올렸다. 그러자 누리꾼들은 논란에 대한 사과 없이 수정된 영상만을 올린 MBC의 대처를 비판했다.

/사진=MBC '뉴스외전' 방송 화면
/사진=MBC '뉴스외전' 방송 화면

결국 MBC는 22일 오후 '뉴스외전'을 통해 시청자와 인터뷰에 응해준 초등학생과 그의 부모에게 사과했다.

뉴스외전을 진행하는 이정민 앵커는 "본사는 어제 '뉴스데스크'에서 '파인애플 껍질도 뚫어, 당근칼 주의보'라는 제목으로 초등학생들이 사용하는 당근칼의 위험성에 대해서 보도했다. 하지만 보도 후 검토한 결과 보도에 포함된 초등학생 인터뷰 내용 가운데 '여자애들도 해요'라는 부분의 자막이 '여자애들 패요'로 잘못 방송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에 대해 시청자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또 인터뷰에 응해준 초등학생과 부모님들께도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앞으로 뉴스 보도에 있어 신중하고 면밀한 검토를 거쳐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해당 기사를 작성한 이선영 MBC 기자는 자신의 개인 채널을 통해 사과문을 올렸다.

이 기자는 "원본 음성은 보도에 나간 음성 변조된 음성보다 강한 발음이 들린다. 그렇다보니 현장에서 직접 이야기를 들을 때도, 편집할 때도 여러 번 들었으나 잘못 인식한 것 같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시청자분들께서 지적해주신 덕분에 내부 선배들께서 귀를 모아 여러 차례 다시 들어보고 바로잡을 수 있었다. 제 불찰로 마음이 불편하셨을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