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현모, 이혼 알리자 결혼식 사회 봐준 SBS 앵커가 한 말…'뭉클'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2.01 19:50  |  조회 5539
방송인 안현모, 김현우 SBS 기자 겸 앵커./사진=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 영상
방송인 안현모, 김현우 SBS 기자 겸 앵커./사진=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 영상

최근 이혼한 방송인 안현모가 결혼식 사회를 봐줬던 SBS '8시 뉴스' 김현우 앵커에 대한 미안하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1일 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에서는 박혜령 PD가 안현모의 퇴근길을 함께하며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 영상

이 영상에서 안현모는 지난해 11월 브랜뉴뮤직 대표이자 래퍼인 라이머와의 이혼을 언급했다.

안현모는 "사실은 이혼 기사 나고 그러면서 제 결혼식에 축하하러 와주셨던 고마운 분들이 생각났다. 기사로만 알리는 건 예의가 아닌 것 같아서 사죄드리려는 마음으로 연말에 사람을 많이 만났다. 그런데 다들 '미안할 게 뭐가 있어' 말씀해주시더라"라고 말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 영상

박 PD가 "그 중 특별히 생각난 분이 있냐"고 묻자 안현모는 "결혼식 사회 봐준 SBS 선배께 너무 죄송했다"며 "SBS '8시 뉴스' 앵커 하는 김현우 기자다. 말씀을 너무 잘하시고 음성도 좋으시고, 너무 위트있게, 품격 있게 해주셨다"고 말했다.

그는 "아끼는 후배라고 결혼식 사회를 직접 봐주신 거라 정말 고마웠는데, 회사에서 한 소리 들으셨다. 원래 메인 앵커는 국회의원, 장관 부탁이라도 절대 사회를 봐주면 안 된다. 그런데도 내 결혼식 사회를 봐주셨는데, 너무 죄송했다"고 설명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 영상

안현모는 "이혼 기사 나기 전에 '드릴 말씀이 있다'면서 뵈려고 했는데 만나기 전에 기사가 먼저 나버렸다. 그 이후에 만났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회사에서 한 소리 들으면서까지 어렵게 사회 봐주셨는데 어떡하냐. 다시는 그런 일도 없지 않냐'고 했더니 (김현우 앵커가) '아니야. 또 하면 또 부탁해'라고 하시더라. 농담이라도 부담을 덜어주셨다"며 감사해했다.

안현모는 지난해 11월 래퍼 겸 브랜드뮤직 대표 라이머와 결혼 6년 만에 이혼 소식을 알렸다.

안현모는 SBS CNBC 외신 기자 겸 앵커 출신으로 현재는 동시통역사 겸 방송인으로 활동 중이다. 김현우 앵커는 2005년 SBS에 기자로 입사했으며, 2016년부터 'SBS 뉴스 8' 앵커를 맡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