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은이 "식구들 요강 치우는 건 어머니 몫…명절이 싫었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2.09 08:46  |  조회 1872
가수 혜은이./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 화면
가수 혜은이./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 화면
가수 혜은이가 요강에 얽힌 가슴 아픈 이야기를 털어놨다.

지난 8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 혜은이는 어린 시절 기억을 떠올렸다.

이날 방송에서 박원숙은 보자기에 싸인 뭔가를 들고 등장했다. 꿀단지처럼 보이는 모양새에 안문숙은 "꿀단지냐. 꿀이냐"고 물었으나 알고보니 이는 요강이었다.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 화면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 화면
혜은이는 "나는 요강에 대한 아픈 추억이 있다"며 과거를 떠올렸다.

혜은이는 "우리 엄마가 아침 되면 방마다 다니면서 요강을 비웠다. 며느리니까. 할아버지 할머니 주무시는 방에 있는 요강은 굉장히 조심히 다뤄야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 화면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 화면
그는 "어릴 때 봐도 더럽더라. 그래서 요강을 어디다 숨겨놔버렸다. 엄마 요강 닦는 게 보기 싫어서. 근데 저녁에 방에 갖다 놔야 하는데 없어지지 않았나. 할머니한테 엄마가 얼마나 야단을 맞았는지, 그걸 보면서 줄줄 울면서 요강을 갖다드렸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나는 요강이 보기도 싫은 거다. 엄마 그거 씻는 게 보기 싫어서 우리 방엔 요강 못 놓게 했다"며 아픈 추억을 떠올렸다.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 화면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 화면
이후 혜은이는 "요강 보니까 명절 생각난다. 명절에 식구들 모이면 요강이 한 두 개 정도는 필요했다. 그러면 아침에 닦는 건 다 우리 엄마 몫이었다. 그러니까 사람이 오는 것도 싫었다"고 털어놨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