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출신 루카스 '사생활 논란' 언급 "죽고 싶었다…팬들 걱정돼"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2.26 12:20  |  조회 3050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그룹 NCT 출신 루카스가 사생활 논란에 대해 심경을 밝혔다.

지난 24일 루카스의 유튜브 채널에는 '루카스 다큐멘터리 파트1 프리즈'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루카스는 "항상 집에 있다. TV 보고 밥 먹고 가끔 회사에 가는데 특별한 건 없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그는 "옛날에는 성격이 많이 셌다. 내가 모두 다 아는 것처럼 (행동했다). 지금은 상대방 이야기를 듣고 내 얘기는 많이 안 한다"며 "이렇게 성격이 바뀐 이유는 그 사건 때문"이라고 자신의 사생활 논란을 언급했다.

루카스는 "(사생활 논란 당시) 6개월간 방에만 있었다.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았다"며 "생각을 너무 많이 해 머리카락이 계속 빠졌다. 입맛이 없어서 밥도 제대로 안 먹었다. 나쁜 생각도 했다. 너무 미안해서 죽고 싶었다. 솔직히 다 나 때문이지 않으냐. 내가 이렇게 안 했으면 달랐겠지"라며 자책했다.

그러면서 "그때는 정상이 아니었다. 어디 가면 사람들에게 환호받지만, 혼자 방에 있으면 누구에게도 전화가 안 온다. 너무 외로웠다"며 "그 답답한 마음을 어떻게 푸는지 몰랐다"라고 털어놨다.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특히 루카스는 "멤버들이 나한테 좀 실망한 게 있다. 정말 미안하다. 멤버들이랑 옛날에 같이 한 추억이 많은데, 항상 갑자기 생각난다. 같이 있고 싶다·"라며 "어떤 이유로든 그랬으면 안 됐다. 이제 진짜 생각도 달라지고 배우면서 나의 나쁜 점도 많이 깨달았다"라고 반성했다.

이날 루카스는 이성수 SM 최고 A&R 책임자와 만났다. 이성수는 "댓글 등 메시지가 많이 온다. (루카스를) '어떻게 하려 하는 거냐' '계획이 뭐냐'고 하는데 답하기가 어렵다"며 "팬들이나 대중들에게 우리가 미안해야 하는 게 맞다. 또 그렇게만 할 수도 없고 미안한 만큼 (더 열심히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루카스는 "2년 동안 많이 힘들었고 여러 가지 생각해봤는데, 이대로 계속 살고 싶지 않다. 지금은 열심히 해보고 싶다"면서도 "오랫동안 활동을 안 해 '내가 팬이 있을까?'라는 걱정도 된다. 팬들이 어떻게 얘기해도 내 원동력이다. 오랫동안 못 봤으니 걱정된다"고 토로했다.

홍콩 국적의 루카스는 2018년 데뷔해 엔시티(NCT), 웨이션브이(WayV), 슈퍼엠(SuperM) 멤버로 활동했다.

2021년 8월 루카스는 전 여자친구 A씨에게 사기 데이트와 가스라이팅을 했다는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중국인 여성 B씨 역시 자신을 만날 당시 양다리를 걸쳤으며 고가의 선물을 요구하거나 멤버 험담했다고 폭로해 논란을 가중시켰다.

당시 루카스는 "지난 행동을 돌아보고 진심으로 반성했다"며 그룹 탈퇴를 선언했다. 지난해 5월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당사와 루카스가 신중히 논의한 결과, 루카스는 NCT 및 WayV를 탈퇴해 개인 활동을 이어가기로 결정했다"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

MOS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