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죽거리' 박효준 "김부선 처음 보고 놀랐다…난 애기였는데"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3.25 21:19  |  조회 41930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배우 박효준이 김부선의 솔직한 첫인상을 밝혔다.

최근 박효준은 유튜브 채널 '떡상각'에 출연해 영화 '말죽거리 잔혹사'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박효준은 2004년 개봉한 '말죽거리 잔혹사'에서 함재복(햄버거) 역을 맡았다.

이날 '떡상각' 멤버들은 자신들 캐릭터의 모티브가 된 '말죽거리 잔혹사' 떡볶이 아줌마 역을 언급하며 "우리의 진짜 캐릭터가 계시지 않냐. 우리가 섹시하냐 선생님이 섹시하냐"고 질문을 던졌다.

'말죽거리 잔혹사'에서는 김부선이 떡볶이집 주인 역을 맡았다. 극 중 김부선은 가슴선이 드러날 정도로 깊게 파인 의상을 입어 고등학생들의 마음을 흔들어 놓는 연기를 선보였다. 당시 현수 역의 권상우에게 한 "현수 하고싶은대로 해"라는 대사는 영화의 명대사 중 하나로 꼽히기도.

이에 박효준은 "그때 부선 누님 처음 봤을 때 놀랬다. 진짜 어마어마하셨다"며 "난 그때 애기였잖아. 20년 전이니까 나 그때 23살이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말죽거리 잔혹사'에 출연하게 된 이유에 대해 박효준은 "권상우 형의 힘이 있었다"고 고마워했다. 그러면서도 연락처는 있지만 연락은 못 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박효준은 배우의 길을 걷게 된 계기에 대해 "대배우 유해진 선배님 덕"이라고 했다. 그는 "해진이 형을 봤는데 '와 나도 배우 할 수 있어'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1980년생인 박효준은 2000년 영화 '깡패수업'으로 데뷔한 24년 차 배우다. 현재 유튜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 중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