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의 여왕' 김지원, 논현동 '63억' 건물주였다…35억 대출 추정

[스타★부동산]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4.19 17:36  |  조회 57092
배우 김지원이 서울 강남 논현동에 위치한 건물을 63억원에 매입한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이동훈 기자
배우 김지원이 서울 강남 논현동에 위치한 건물을 63억원에 매입한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이동훈 기자
tvN 드라마 '눈물의 여왕'으로 인기몰이 중인 배우 김지원(31)이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건물을 63억원에 매입한 것으로 밝혀졌다.

19일 뉴스1은 김경현 빌딩로드부동산 중개법인 대리의 말을 빌려 김지원이 2021년 6월 강남구 논현동 도산대로 이면에 위치한 건물을 63억원에 매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지원은 본인이 사내이사이자 대표로 있는 지원엔터테인먼트주식회사 법인 명의로 건물을 매수했다. 채권최고액이 42억원으로, 실제 대출원금은 35억원으로 추정할 수 있다. 매입가의 55% 정도를 대출받은 것으로 보인다.

김지원이 매입한 건물은 지하 1층~지상 5층, 대지면적 198㎡·연면적 495㎡ 규모다. 1991년에 들어섰으며 7호선과 수인 분당선 환승역인 강남구청역으로부터 7분 거리에 위치한다.

김지원은 건물 매입 후 현재까지 별다른 건축 행위를 하지 않았으며 지하 1층부터 지상 3층까지 임차 업종을 그대로 유지 중이다. 주택이었던 4층과 5층만 근린생활시설로 용도 변경한 후 본인 소속사 사무실로 사용 중이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하이지음스튜디오 측은 "아티스트 개인적인 일로 확인이 어렵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1992년생 김지원은 2010년 연기자로 데뷔했다. 드라마 '상속자들' '태양의 후예' '쌈, 마이웨이' 등 다수 인기 드라마에 출연해 인기를 끌었다. 현재 배우 김수현과 tvN '눈물의 여왕'에 출연 중이며 극 중 퀸즈 그룹 재벌 3세 홍해인 역을 맡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