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필모 "갑자기 떠난 어머니, 아버지는 아직 몰라" 가슴 아픈 사연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5.13 22:44  |  조회 1298
배우 이필모. /사진=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 방송 화면
배우 이필모. /사진=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 방송 화면

배우 이필모가 모친상의 아픔을 털어놨다.

13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에서는 배우 이영하가 절친 이필모, 최대철, 노현희를 초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 방송 화면
/사진=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 방송 화면

이날 방송에서 이필모는 "어머니가 작년에 돌아가셨는데, 어머니가 돌아가신 사건이 내겐 너무 컸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는 "어머니가 아프시다가 가신 게 아니다. 갑자기 뇌혈관이 막혀서 응급실에 가시게 됐다"며 전조 증상 없이 온 어머니의 뇌경색으로 병원을 찾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아버지는 어머니가 안 계시지 않나. 어머니 입원 4일 후에 아버지가 갑자기 넘어지셔서 어깨뼈가 부러지셨다. 그때부터 두 분의 양쪽 병원 생활이 시작됐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필모는 "그 사이에 어머니는 돌아가시고 아버지는 제가 요양 병원에 다시 모셨다. 아버지는 어머니가 돌아가신 걸 모르신다"고 말했다.

/사진=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 방송 화면
/사진=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 방송 화면

그는 "제가 말씀 안 드렸다. 어머니 상 다 치르고 아버지 뵈러 갔다. 아버지가 귀가 거의 안 들리시는데 간병인이 '혹시 지난 주에 무슨 일이 있으셨냐'고 묻더라. 아버지가 밤낮으로 계속 우신다더라"라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지금까지 요양 병원에 그걸 잊으시고 잘 계신다"며 "아직도 말씀 안 드렸다. 그런데 느낌으로 아실 것 같다"고 말했다.

노현희는 "얼마나 마음 고생이 많았겠나"라고 마음을 헤아렸고, 이필모는 "그렇다"며 애써 담담한 모습을 보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