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재훈은 만류했다"…'노빠꾸' 측, 걸그룹에 'AV 데뷔' 발언 사과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6.21 23:23  |  조회 3812
일본 AV 배우 오구라 유나가 지난 19일 공개된 웹 예능 '노빠꾸 탁재훈'에 출연해 그룹 시그니처 지원에게 'AV 데뷔' 권유를 했다 성희롱 논란이 일자 제작진이 사과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노빠꾸 탁재훈' 영상
일본 AV 배우 오구라 유나가 지난 19일 공개된 웹 예능 '노빠꾸 탁재훈'에 출연해 그룹 시그니처 지원에게 'AV 데뷔' 권유를 했다 성희롱 논란이 일자 제작진이 사과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노빠꾸 탁재훈' 영상

웹 예능 '노빠꾸 탁재훈' 제작진이 성희롱 논란에 사과했다.

'노빠꾸 탁재훈' 제작진은 21일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지난 다나카 & 오구라유나 편을 보며 불편함을 느끼셨을 모든 시청자분들에게 어떠한 변명도 없이 고개 숙여 사과 말씀드린다"고 사과했다.

제작진은 "이번 이슈는 전적으로 제작진의 불찰이며, 시청자분들이 우려하시는 바와 같이 새롭게 MC 합류한 지원 씨에 대한 배려가 없었음을 인정하여 이에 제작진은 지원 씨 본인과 C9엔터테인먼트 관계자를 만나 진심 어린 사과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어 "또한 녹화 현장에서, 지원 씨에게 질문한 내용이 잘못되었음을 인지하고 탁재훈 씨는 만류하였으나 현장의 재미만을 위해 편집 과정에서 탁재훈 씨의 의도가 드러나지 않게 편집이 된 점에 대해서도 탁재훈 씨에게도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했다.

제작진은 또 "노빠꾸의 콘셉트로 남성 시청자들을 타깃으로 즐거움을 드리기 위해 프로그램을 제작해 왔으나 과분한 사랑과 관심으로 채널이 성장함에 따라 저희의 불찰이 사회적으로 논란이 될 수 있다는 점을 심도 깊게 인지를 못 한 점 또한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재차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이번 논란을 계기로 모든 제작진이 콘텐츠 제작 과정 전반에서 더욱 면밀히 신경 쓰도록 하고, 저희를 응원해 주시는 분들께도 '노빠꾸 탁재훈'의 재미로써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9일 공개된 '노빠꾸 탁재훈 시즌3' 1화에는 과거 게스트로 출연했던 코미디언 김경욱(다나카)과 일본 AV 배우 오구라 유나가 다시 출연했다.

이 영상에서 오구라 유나는 인턴 MC로 합류한 그룹 시그니처 지원에 대한 인상을 묻자 "몸매 좋아서 인기 많을 거 같다. 꼭 데뷔해달라. 진짜 톱배우가 될 수 있다. 내가 도와주겠다. 선배니까"라며 AV 배우 데뷔를 권유해 성희롱 논란이 일었다.

해당 영상에 대한 논란이 일자 제작진은 별다른 입장 없이 문제의 장면들을 삭제했고, 논란이 사그라지지 않자 뒤늦게 사과문을 올렸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