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태프 얼굴에 담배 연기 뿜은 제니 "실내 흡연 반성…직접 연락해 사과"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7.09 17:29  |  조회 4139
그룹 블랙핑크 제니. 사진은 지난 3일 서울 성동구 엔더슨씨 성수에서 열린 명품 브랜드 팝업 포토월 행사 /사진=뉴스1
그룹 블랙핑크 제니. 사진은 지난 3일 서울 성동구 엔더슨씨 성수에서 열린 명품 브랜드 팝업 포토월 행사 /사진=뉴스1
그룹 블랙핑크 멤버 제니가 실내 흡연 논란과 관련해 사과했다.

9일 제니 독립 레이블 OA엔터테인먼트는 "콘텐츠 내 제니의 행동에 불편함을 느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라고 공식 사과했다.

소속사 측은 "제니 또한 실내에서 흡연한 점, 그로 인해 다른 스태프분들에게 피해를 드린 점에 대해 반성하고 있으며 당시 현장에 있던 스태프에게도 직접 연락을 취해 사과를 드렸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실망감을 느꼈을 팬분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드리며, 앞으로 더 성숙하고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겠다"라고 재차 고개를 숙였다.

그룹 블랙핑크 제니가 실내에서 메이크업을 받는 중 전자담배를 피우는 것으로 보이는 장면.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그룹 블랙핑크 제니가 실내에서 메이크업을 받는 중 전자담배를 피우는 것으로 보이는 장면.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앞서 지난 2일 제니의 유튜브 채널에 올린 브이로그 영상에서는 그녀가 메이크업을 받는 도중 실내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는 모습이 포착됐다.

특히 제니는 바로 앞에 메이크업 스태프가 있음에도 이를 신경 쓰지 않고 스태프의 얼굴 쪽으로 연기를 뿜는 듯한 모습을 보여 비난받았다.

한 누리꾼은 제니의 실내 흡연 여부를 이탈리아 대사관에 신고했다는 내용의 글을 온라인에 공개하기도 했다. 누리꾼 A씨는 "현재 제니의 실내 흡연 추정 장면이 논란 중인데 (해당 장소가) 이탈리아 카프리섬 촬영지로 판단된다"며 "국민신문고 통해 주이탈리아 대사관에 조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