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VC창호 5년만의 '회춘'...창호시장 활력 돈다

머니투데이 신아름 기자  |  2014.03.05 07:00  |  조회 22769
PVC창호 5년만의 '회춘'...창호시장 활력 돈다
국내 폴리염화비닐(PVC) 창호시장이 기지개를 펴고 있다. 지난해 PVC창호 생산량이 5년만에 20만톤(t)선을 회복하며 상승추세를 보이고 있다. 정부의 부동산 경기 활성화 정책으로 이같은 흐름이 올해에도 지속될 전망인 가운데 관련 시장을 잡기 위한 창호업체들의 발걸음도 가속도가 붙고 있다.

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2013년 PVC창호 생산량은 21만3000t을 기록, 전년 17만7000t에 비해 16.9% 성장했다. PVC창호의 실제 수요를 나타내는 내수량도 지난해 20만9000t으로 전년 18만3000t 대비 12.4% 늘었다.

PVC창호시장은 생산량이 지속적으로 줄면서 그동안 내리막길을 걸어왔다. 지난 2006년 22만8000t에서 2007년 23만6000t으로 소폭 늘었지만, 2008년 22만6000t으로 성장세가 꺾인 뒤 2009년 18만2000t, 2010년 17만t, 2011년 16만4000t으로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이같은 추세에 반전이 일어나기 시작한 건 '4.1', '8.23' 등 지난해 정부가 시행한 부동산 활성화 대책으로 주택 매매 거래량이 증가하면서부터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주택매매 거래량은 85만1850건으로 전년 대비 15.8% 증가했다. 주택 매매량의 증가는 인테리어 수요 증가로 이어진다.

창호업계는 이같은 추세가 올해에도 지속될 것으로 보고 시장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해 전국 아파트 입주물량이 지난해의 20만9000가구보다 36.5% 증가한 28만5000가구로 예정돼있는 등 시장 확대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어서다.

LG하우시스는 다양한 창틀 소재와 고기능성 유리 가공, 시공을 통합한 '완성창 사업'을 통해 건설사를 상대로 한 특판시장에서의 지배력을 소비자시장에서도 그대로 유지해나간다는 전략이다.

KCC는 '3-TOP시스템'을 통한 창호 패키지를 비장의 카드로 꺼내들었다. 3-TOP시스템은 창호의 3가지 핵심 구성요소인 창틀, 유리, 실란트(밀봉재)를 KCC가 직접 생산해 공급하고, 시공역시 KCC가 검증한 업체를 통해 원스톱으로 해결하는 방식이다.

한화L&C는 지난해 특판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이끌어 낸 것을 밑거름 삼아 올해 공략을 더욱 가속화한다는 방침이다.

중소 창호업체인 피엔에스더존샤시도 적극적인 마케팅에 나섰다. 김태희를 모델로 기용해 인지도 제고에 나선 이 회사는 납(Pb)이 함유되지 않은 친환경 PVC창호제품으로 소비자시장과 특판시장을 동시에 공략한다는 각오다.

업계 한 관계자는 "지난해 PVC창호 생산량과 내수량이 모두 전년 대비 늘면서 상승흐름을 타고 있다"며 "건축자재업계에서 가장 큰 시장규모를 차지하는 PVC창호가 회복세를 보이면서 매출확대에 대한 업체들의 기대감이 커진 만큼 올해 시장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