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술남녀' 츤츤 하석진, 박하선 오해하다 뽀뽀까지

하석진 "종합반을 위해서" 핑계대며 박하선에 츤데레

머니투데이 진경진 기자  |  2016.09.27 07:57  |  조회 6557
 tvN '혼술남녀' 방송화면 캡처
tvN '혼술남녀' 방송화면 캡처
츤데레남 하석진이 여심을 사로잡았다.

지난 26일 방송된 tvN '혼술남녀'에서는 하나(박하선)에게 애인이 있다고 오해하는 정석(하석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석은 하나가 첫 수업에서 졸도하자 걱정돼 전화했는데 공명(공명)이 전화를 대신 받아 오해하게 된 것.

정석은 다음날부터 하나를 볼때마다 "마음이 콩밭에 가 있으니 일이 그 모양이다"고 지적을 했다. 이를 보던 진이(황우슬혜)는 "왜 자꾸 콩밭 타령이냐"고 타박하다 정석의 오해를 알아차렸다. 이에 진이는 진석에게 "하나 모태솔로나 다름 없다"고 말했고, 진석은 몰래 웃으며 좋아했다.

하나는 두번째 수업에 들어갔다가 학생수가 급감한 사실에 놀랐다. 원장(김원해)은 "첫 수업에서 졸도하니까 학생들이 다 빠진거다. 어떻게 할 거냐. 오늘 인터넷 방송이라도 해서 다시 학생들을 모으라"고 화를 냈다.

하나는 갑작스러운 상황에 당황하다 '뭐든지 해드린다'는 주제로 방송을 시작했다. 하지만 접속자가 별로 없었다.

정석은 하나 방송에 깜짝 등장해 학생들이 "웃어달라" "춤춰달라"는 요구를 다 들어주며 하나를 감동시켰다. 두 사람은 불꽃놀이 구경을 갔다가 우발적으로 뽀뽀까지 하는 해프닝도 연출했다.

극 초기 어리바리한 박하선을 구박하던 하석진은 "종합반을 위해서다"라는 말도 안되는 핑계를 대며 평생 하지 않았던 일을 해주고 있는 상황. 하지만 눈치없는 박하선까지 의심할 정도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