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설에도 '당당' 김민희, 홍상수 재킷 걸치고…

김 "존경하고 사랑해", 홍 "가까운 관계"… 불륜설 불구 영화제 내내 '다정다감' 행보

머니투데이 강미선 기자  |  2017.02.19 13:28  |  조회 244823
베를린국제영화제 수상자 기자회견에 동반 참석한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 /AFPBBNews=뉴스1
베를린국제영화제 수상자 기자회견에 동반 참석한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 /AFPBBNews=뉴스1



/사진=베를린 국제영화제 기자회견 라이브 캡처
/사진=베를린 국제영화제 기자회견 라이브 캡처


베를린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은 배우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이 영화제 내내 함께하며 친밀감을 드러냈다.

손을 꼭잡고 시상식 레드카펫을 밟는가 하면 수상 기념 기자회견에서는 김민희가 홍 감독의 양복 재킷을 입고 나와 눈길을 끌었다.

김민희와 홍 감독은 지난해 6월 불륜설이 불거진 후 세간의 주목을 받아왔지만 이에 개의치 않고 영화제 내내 서로 다정다감한 모습을 보였다.

18일(현지시간) 오후 독일 베를린의 베를리날레 팔라스트에서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폐막식이 열린 가운데 홍상수 감독의 '밤의 해변에서 혼자'에서 열연을 펼친 김민희가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한국 배우가 베를린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것은 처음으로 김민희는 '밤의 해변에서 혼자'에서 유부남 영화 감독을 사랑한 여배우 영희 역할을 맡았다.

이날 수상 기념 기자회견에서 김민희는 홍 감독의 양복 재킷을 입고 나와 취재진의 질의에 답했다. 시상식 때 입었던 검정색 원피스가 민소매였던 탓에 홍 감독이 김민희에게 재킷을 벗어주며 배려한 것으로 보인다. 김민희는 보기에도 품이 큰 남성 양복 재킷을 입고 소매도 접어 걷어올린 채로 기자회견 및 사진촬영에 응했다.

김민희는 "(이번 작품을 연기하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것은 진짜 사랑을 찾으려는 모습이었던 것 같다. 가짜가 아니고 환상이 아니고 진실된 사랑을 원하는 여주인공의 모습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홍 감독의 역할에 대해 "너무 좋은 글을 아침마다 주셨다. 배우로서 좋은 일이고 신나는 일이다. 대본을 받았을 때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최선을 다해 표현하고 싶었다"며 "감독님 영화에는 재미있는 유머들이 많이 있다. 그것들을 잘 표현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또 "제가 서투르고 못하는 게 있어도 제 식으로 절대 하지 않고 써준 그 맛을 살리고 싶었다. 제가 감독님을 존중하고 존경한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그는 앞서 열린 시상식에서도 "함께 영화를 빛내주신 배우들 모두 감사드린다. 별처럼 빛나는 환희를 선물받았고 모든 심사위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제가 오늘 받는 이 기쁨은 모두 홍상수 감독님 덕분이다. 존경하고 사랑한다"라고 수상소감을 남겼다.

기자회견에서 홍 감독에게도 질문이 나왔지만 그는 답변하지 않은 채 회견 내내 김민희와 시선을 교환하며 곁을 지켰다. 김민희에게 질문이 쏟아진 뒤 마지막으로 소감을 묻자 홍 감독은 웃는 얼굴로 "내가 앉아있기는 하지만 그녀(김민희 분)를 위한 자리"라고 영어로 답하며 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폐막식에 동반 참석한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 /AFPBBNews=뉴스1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폐막식에 동반 참석한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 /AFPBBNews=뉴스1



김민희와 홍 감독은 베를린 영화제 곳곳에서 손을 꼭 맞잡고 시상식 레드카펫에 오르는 등 내내 함께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16일(현지시간) 시사회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는 홍 감독이 김민희에 대해 ‘가까운 관계(close relationship)’라고 언급하고, 기념촬영에서 서로의 허리를 감싸고 손을 잡는 등 자연스러운 스킨십을 보이기도 했다.


불륜설에도 '당당' 김민희, 홍상수 재킷 걸치고…


/AFPBBNews=뉴스1
/AFPBBNews=뉴스1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