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장 속 내 교복, 깨끗하게 세탁했나요?

품목별 세탁 및 보관 법 달라…물세탁? 드라이클리닝? 어떻게 해야 오래 유지될까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0.02.07 05:00  |  조회 11200
/사진제공=스마트학생복, 스쿨룩스
/사진제공=스마트학생복, 스쿨룩스
겨울방학은 여름방학보다 기간이 길다. 약 두 달간의 겨울방학 동안에는 교복을 잘 보관해야 새학기에 깨끗하게 입을 수 있다.

최근 여름방학보다 기간이 길다. 약 두 달간의 겨울방학 동안에는 교복을 잘 보관해야 새학기에 깨끗하게 입을 수 있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는 물론, 각종 질병을 유발할 수 있는 세균과 미세먼지를 잘 제거하고 보관해 깨끗하고 안전하게 입도록 하자.

특히 새학기에 입는 동복은 셔츠, 니트, 재킷 등 복종 별로 소재가 다르다. 세탁과 보관 방법을 확실히 숙지하고 관리해야 한다.



◇품목별로 세탁 후 보관, 재킷은 '드라이클리닝'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겨울에 입는 교복은 재킷, 셔츠, 바지 또는 치마와 함께 카디건, 니트 베스트 등으로 구성이 다양하다. 소재가 다르기 때문에 소재의 특성에 맞춰 세탁을 하는 것이 좋다.

셔츠와 블라우스는 때가 묻은 깃과 소매를 먼저 부분 세탁 후에 물세탁하면 더욱 깨끗하게 관리할 수 있다. 소량의 주방세제를 뿌려 작은 솔이나 안 쓰는 칫솔로 가볍게 문지르면 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셔츠와 블라우스는 미지근한 물에 손세탁이 가장 변형을 막을 수 있다. 세탁기에 넣어 빨 경우에는 셔츠용 세탁망 안에 넣고 돌리는 것이 안전하다.

동복 재킷은 울, 캐시미어 등의 소재로 제작되기 때문에 드라이클리닝을 하는 것이 좋다. 드라이클리닝을 하면 소재를 보호하고 변형을 막아 더욱 오래 깨끗하게 입을 수 있다.

바지와 스커트 역시 드라이클리닝으로 모양을 잡아두는 것이 좋다. 새 제품 구입 후 1~2회 이상 드라이했다면 이후에는 미지근한 물에 세탁해도 좋다. 단 35도 이상의 고온세탁이나 열건조는 피한다.



◇니트류, 울세탁 건조 후 보풀 제거


/사진=이미지투데이, 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이미지투데이, 게티이미지뱅크
니트 베스트, 카디건 등 니트류는 울 함량이 높다. 드라이클리닝하거나 찬물에 울샴푸나 중성세제를 풀어 손세탁한다.

손세탁 후 건조할 때는 건조대에 평평하게 뉘어 말린다. 물은 머금은 조끼나 카디건은 무게감 때문에 옷이 늘어나 망가질 수 있다.

옷장에 넣을 때는 둥글고 느슨하게 말거나 개어서 보관한다. 니트 모양을 본뜬 종이나 한지, 신문지를 옷 사이에 끼워두면 습기 예방에 도움이 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특히 마찰이 자주 발생하는 소매, 옆구리, 팔꿈치 등에는 보풀이 쉽게 발생해 수시로 관리해야 깔끔함을 유지할 수 있다.

작은 보풀제거기 또는 쪽가위로 실이 풀리지 않도록 조심히 제거한다. 보풀이 많으면 먼지까지 더 달라붙어 미관상 좋지 않다.



◇교복, 형태 변형 방지가 중요!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세탁만큼이나 중요한 것은 보관 방법이다.

바지와 스커트는 주름과 구김이 가기 쉽다. 탈의 한 뒤 물에 희석시킨 섬유유연제를 분무기에 담아 3~4번 정도 분사 후 걸어두면 주름이 펴지는 효과가 있다. 다음에 입을 때 더욱 부드러운 착용감을 느낄 수 있는 장점도 있다.

탈의 후 바로 관리하지 않았다면 다리미질로 주름을 잡아 두자. 옷걸이에 걸어 보관을 할 때는 여러 번 접지 않고 형태가 변형되지 않도록 걸쳐둔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동복 재킷, 카디건, 니트베스트 등은 옷장 냄새를 그대로 흡수할 수 있다. 옷장 내부에 제습제를 두고 냄새 및 습도를 낮춘 뒤 세탁 커버를 씌워 보관한다.

드라이클리닝 후 받은 비닐 커버는 통풍이 되지 않아 습기가 찰 수 있다. 바람이 잘 통하고 그늘진 곳에 걸어두었다가 부직포 소재로 된 전용커버를 씌워 보관하는 것이 좋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