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vs 이하늬 요가는 서로 다르다?…★들이 선택한 요가는?

'하타·아쉬탕가·빈야사' 등 수많은 요가 수련법, 여배우들이 사랑하는 '플라잉 요가'도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0.08.15 07:30  |  조회 4390
/사진=가수 이효리, 배우 이하늬 인스타그램
/사진=가수 이효리, 배우 이하늬 인스타그램
여름을 맞아, 또는 꾸준한 자기 관리를 위해 요가를 시작한 이들이 늘고 있다. 특히 요가는 몸 관리뿐 아니라 심신 안정에도 도움을 줘 요즘 같은 코로나19 팬데믹 시대에 코로나 블루와 같은 우울감 해소에도 효과적이다.

요가는 인도의 고전어인 산스크리트어로 '결합하다'라는 뜻의 'yuj'에서 유래했다. 몸과 마음이 하나가 되는 상태를 추구한다. 현대로 넘어오면서 여러 분파가 생기고 다양한 스타일로 이어져 오고 있다.

앞서 가수 이효리, 배우 이하늬 등 건강미를 자랑하는 스타들의 몸매 관리 비법으로 '요가'가 인기를 끈 바 있다. 몸의 균형을 잡는 자세를 취하는 모습이 언뜻 같아 보이지만 요가에는 다양한 종류가 존재한다.



◇다 같은 요가가 아니다…다양한 요가 종류


/사진=가수 이효리 인스타그램
/사진=가수 이효리 인스타그램
요가의 종류는 굉장히 많다. 그중 국내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요가는 △하타 △빈야사 △아쉬탕가 △아헹가가 있다.

가장 먼저 '하타 요가'는 이효리가 즐겨 하는 요가 방법이기도 하다. 이효리는 아쉬탕가 요가를 수련하다가 하타 요가로 바꾸고 나서 더 자신에게 잘 맞는 운동법을 찾았다고 말한 바 있다.

하타는 음과 양의 균형과 조화를 중시하는 요가 수련법이다. 난이도와 강사에 따라 동작이 매우 다양하다. 순서가 없이 나에게 맞는 자세를 골라 수련할 수 있다.

/사진=모델 야노 시호 인스타그램
/사진=모델 야노 시호 인스타그램
'아쉬탕가 요가'
는 모델 야노 시호, 팝스타 마돈나 등이 하는 수련법으로 알려져 있다.

아쉬탕가는 동작이 격렬하고 힘든 수련법이다. 시퀀스가 정해져 있고 초급, 중급, 고급 등 난이도가 나뉘어 있지만 어느 정도 기초 요가 수련을 한 이들이 하기에 적합한 운동이다.

수련 방법이 정해져 있기 때문에 각자의 몸 상태에 따라 호흡과 동작 유지를 조절하며 수련할 수 있다.

'빈야사 요가'는 아쉬탕가와 아헹가 요가의 장점을 살린 수련법이다. 미국에서 개발한 1:1 맞춤형 요가다. 아쉬탕가처럼 동작이 순서대로 이어지지만 수련자에게 맞는 몇가지 동작만 뽑아 하기 때문에 아쉬탕가보다 쉽게 도전할 수 있다.

'아헹가 요가'는 회복 요가다. 척추질환이나 신체 비대칭 개선에 좋아 현대인들에게 도움이 된다. 균형감과 조정력을 중요하게 여겨 블록이나 담요 등 소도구를 활용한다. 한 자세당 유지 시간이 길다.




◇여배우들이 사랑하는 요가 수련은?


/사진=배우 이하늬 인스타그램
/사진=배우 이하늬 인스타그램
이하늬가 발리에서 운동한 '포레스트 요가' 역시 아쉬탕가와 빈야사 형태의 수련법이다.

복부의 코어를 강하게 단련할 수 있는 운동법으로 20가지 자세를 순서대로 진행한다. 초심자보다는 어느 정도 수련 경험이 있는 이들이 집중적으로 훈련할 수 있는 방법이다. 식단 조절도 병행하는 수련으로 이하늬는 '양파와 마늘을 먹지 말라고 하더라'고 전한 바 있다.

/사진=배우 이다해, 이다희 인스타그램
/사진=배우 이다해, 이다희 인스타그램
이다해 이다희 박하선 등 여배우들이 사랑하는 '플라잉 요가'도 있다.

플라잉 요가는 해먹이나 고무 등 신축성이 있는 소재에 매달려 하는 수련법이다. 공중에 매달려 있기 때문에 물구나무 자세 등 바닥에서 하기 힘든 동작도 쉽게 할 수 있다. 평소 쓰지 않는 근육을 사용하고 관절을 이완해 허리나 어깨 통증 치료에도 도움이 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