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석, 21㎏ 뺀 효과 '깜짝'…"혈압 정상 수치…약도 끊었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1.01.27 13:25  |  조회 1202
작곡가 김형석/사진제공=쥬비스
작곡가 김형석/사진제공=쥬비스
최근 21㎏ 감량에 성공 소식을 알린 작곡가 김형석이 근황을 공개했다.

김형석은 27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혈압 측정 결과를 공개했다.

작곡가 김형석/사진=김형석 트위터
작곡가 김형석/사진=김형석 트위터
김형석은 정상 범주의 혈압 측정 결과 사진과 함께 "21㎏ 다이어트 후에 건강검진했더니 혈압이 정상 수치가 나왔다"며 "의사 선생님도 혈압약 그만 먹어도 된다고 하셨다"고 밝혔다.

그는 "남은 혈압약 아까워서 마저 먹어도 되냐고 여쭸다가 등짝 스매싱 당할 뻔"이라는 농담을 덧붙이기도 했다.

앞서 김형석은 직업 특성상 밤에 작업을 많이 하게 되면서 야식이나 음주를 하는 횟수가 늘어나 체중이 94㎏까지 증가했으며, 건강검진 결과 고혈압, 공황장애, 고지혈증, 지방간 등의 질병 위험이 높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전한 바 있다.

다이어트를 했다가 요요가 오는 악순환을 경험했다는 김형석은 당시 "50대 중반을 넘어가는 나이에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다이어트를 시작했고, 무려 21㎏을 감량하며 건강한 모습을 되찾았다"고 말했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