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저씨들" 욕설 난무한 민희진 기자회견 반응 터졌다…티셔츠도 품절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4.25 18:08  |  조회 40900
하이브와 대립하고 있는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컨퍼런스센터 대강당에서 진행된 긴급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사진=이동훈 기자
하이브와 대립하고 있는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컨퍼런스센터 대강당에서 진행된 긴급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사진=이동훈 기자
연예기획사 하이브에 고발당한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기자회견서 입은 티셔츠가 완판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한국컨퍼런스 센터에서는 민희진 어도어 대표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민희진 대표는 LA 다저스팀 로고가 박힌 파란색 야구모자를 쓰고 초록색 줄무늬 티셔츠를 입고 등장했다.

민 대표는 기자회견 도중 격앙된 감정을 숨기지 않으며 각종 비속어와 욕설, 반말을 사용했다.

그는 경영권 탈취 정황을 부인하며 "개저씨들이 나 하나 죽이겠다고 온갖 카톡을 야비하게 캡처했다. 수준이 너무 낮다"라고 언성을 높였다.

또 "오늘도 내가 기자회견을 한다고 하니까 무속인이니 뭐니 풀지 않나. 나를 흔들리게 하고 여러분을 흔들리게 하는 거다. X 야비하다"라며 "'어 그래 너네 잘 됐다. XX 나도 모르겠다'라 싶더라. 죄송하다. 이렇게 억울하니 욕이 안 나올 수가 없다. XX 새끼들이 너무 많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에 민 대표와 함께 참석한 변호사들은 웃음을 참거나 말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국힙 원탑" "솔직히 시원하긴 했다" "공식 석상에서 욕 써도 되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특히 온라인 커뮤니티 상에서는 "민희진이 입은 옷 완판" "민희진 옷 품절됨"이라는 글이 퍼지기도 했다.

이날 민 대표가 착용한 티셔츠는 일본 패션 브랜드 '캘리포니아 제너럴 스토어' 제품이다. 가격은 8800엔으로 한화 약 7만원대다.

누리꾼들은 기자회견 직후 해당 상품이 품절됐다며 전 사이즈가 '재고 없음'(Out of Stock)으로 표기된 상품 페이지를 캡처해 올렸다. 현재 홈페이지에서는 해당 상품을 찾을 수 없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