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23살 연하 아내, 소개로 4년 만나…내 상황 때문에 고생"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1.07.28 19:34  |  조회 4106
/사진=방송인 박수홍 인스타그램
/사진=방송인 박수홍 인스타그램
방송인 박수홍이 1993년생 비연예인 여자친구와 깜짝 혼인신고를 발표한 가운데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28일 박수홍은 자신이 운영하는 검은고양이 다홍 인스타그램에 "생각지도 못했는데 많은 축하 정말 감사합니다"며 "2018년 12월, 지현이(지인)의 소개로 정식으로 만나기 시작해 벌써 4년이 지났다"며 아내를 언급했다.

박수홍은 아내에 대해 "그 동안 제 상황을 이해해주고 저한테 모든 것을 맞춰주느라 고생했다"고 말하며 "제 아내한테 너무 고마울 따름입니다. 잘 살겠습니다. 고맙습니다"라고 감사의 뜻을 밝혔다.

앞서 같은 날 박수홍은 1993년생 비연예인 여자친구와 혼인신고를 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박수홍은 "저는 오늘 한 가정의 가장이 됐습니다. 사랑하는 사람과 혼인신고를 했습니다. 식을 치르기에 앞서 부부의 인연을 먼저 맺게 된 것은, 제 미래를 함께 하고 싶은 사람을 만났고 서로에 대한 믿음이 깊고 또 그만큼 서로를 사랑하기 때문일 뿐, 다른 이유는 없습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저는 그동안 너무 많이 참고 주체적으로 살지 못했다. 나 하나만 버티면 모든 상황이 나아질 거라 생각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세상은 그렇게 흘러가지 않는다는 것을 뒤늦게나마 깨달았다"며 "남들처럼 크고 화려하지는 않아도 번듯한 결혼식을 못해 준 것이 미안할 따름이다. 오랜시간 어려운 상황에도 제 곁을 묵묵히 함께해준 사람을 책임지는 자세를 가지려 한다"고 아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방송인 박수홍/사진=뉴스1
방송인 박수홍/사진=뉴스1
한편 박수홍은 지난 3월 친형이 수십 년 동안 출연료, 계약금 등을 횡령했다는 보도를 인정하며 형제 간 갈등을 알린 바 있다. 당시 친형 측은 박수홍과의 갈등이 재산 때문이 아니라 어린 여자친구 때문이라고 주장하며 횡령 의혹을 부인했다.

결국 박수홍은 지난 4월 친형과 형수를 상대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혐의로 서부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박수홍 측은 피해보상 없이 양측의 재산을 7:3으로 나누자는 합의서를 전달했으나 친형 측이 의지를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박수홍은 형사 고소 뿐만 아니라 큰형 부부를 상대로 손해배상 민사 소송을 걸었다. 박수홍이 제기한 민사소송 규모는 116억 가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