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후 7년 간 산골생활' 송종국 "정신적으로 힘들었다" 눈물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1.09.27 11:07  |  조회 8839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캡처
이혼 후 7년째 산에서 생활하고 있는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송종국이 근황을 공개한다.

지난 26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마이웨이' 방송 말미에는 송종국의 근황이 담긴 예고편이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강원도 홍천 산골에서 홀로 지내고 있는 송종국의 모습이 담겼다.

송종국은 축구선수 은퇴 이유에 대해 어머니를 꼽으며 "어머니 돌아가시고 나서는 다 접었다. 의미가 없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산속 생활을 택한 이유에 대해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았다. 사람 만나는 것 자체가 싫더라,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었다"고 밝혔다.

송종국은 전처인 배우 박연수와의 이혼을 언급하는 듯한 말도 했다. 그는 "1년 정도 아예 연락 안 했다. 자격이 없는 행동이었으니까"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영상에는 '후회와 자책으로 얼룩진 날들' '미처 말하지 못한 진심'이라는 자막이 등장해 송종국의 말하지 못한 사연과 속마음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사진=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방송 화면 캡처
앞서 송종국은 지난 7월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을 통해 강원도 홍천의 해발 700m 깊은 산골에 버스 형태의 이동식 주택을 마련해살고 있는 모습을 공개한 바 있다.

당시 방송에서 송종국은 이혼 후 도망치듯 산에 들어와 한동안 누구와도 연락하지 않고 산 속에서 혼자 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등산복을 입고 밀짚모자, 팔토시를 착용한 채 산속을 돌아다니며 약초를 캐며 지내고 있었다.

송종국은 "산에 온 지 7년 됐다. 1년 정도는 가장 친한 주위의 친구들과도 연락을 안 할 정도였다"며 "저는 강하다고 생각하고 잘 이겨낼 줄 알았는데 힘들었다. 이대로는 못 버티겠다 생각했다"고 당시 힘들었던 시기를 떠올렸다.

또한 당시 송종국은 박연수와의 이혼과 친권 포기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하기도 했다.

한편 송종국은 2006년 박연수와 2번째 결혼을 했으나 결혼 9년 만인 2015년 합의 이혼했다. 딸 송지아와 아들 송지욱은 전 아내 박연수가 홀로 키우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