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김진우, 두 아이 먹이려…정육점 주인처럼 고깃덩이 직접 손질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1.11.22 07:17  |  조회 3780
/사진제공=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사진제공=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슈돌' 배우 김진우가 살림꾼의 면모를 보였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는 배우 김진우가 처음 출연해 방송에서 아이들을 최초 공개했다.

김진우는 2006년 연극 '아담과 이브, 나의 범죄학'으로 데뷔한 올해 16년 차 배우다. 최근 일일드라마 남자 주인공으로 활약하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김진우는 2018년 3살 연하의 승무원 아내와 결혼해 슬하에 두 아이를 뒀다. 김진우의 아내는 2019년 10월 첫 딸 단희를, 올해 아들 문호를 낳았다.

방송에서 공개된 김진우의 일상은 바쁘게 돌아갔다.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김진우는 아이들이 깰까 봐 조심하며 무소음 러닝머신 운동에 나섰다. 근력 운동까지 마친 김진우는 비장하게 칼을 돌에 갈아 웃음을 자아냈다.

아이들에게 다정한 인사를 건넨 김진우는 이어 갈아 둔 칼과 거대한 고깃덩어리를 꺼내 직접 손질하기 시작했다. 무려 8kg이나 나가는 척아이롤이었다.

김진우는 "아이들한테 부드러운 고기를 먹이는 게 좋다. 좀 더 저렴하게 좋은 부위를 먹을 수 있는 방법을 알게 됐다"고 직접 고기를 손질하는 이유를 전했다. 김진우는 지방을 미리 제거하고 부위마다 알맞은 결과 모양대로 썰어냈다.

그는 "빗살 무늬처럼 돼 있는 게 부드러운 살이다. 뒷부분(상대적으로 덜 부드러운 부위)으로 가면 이렇게 찹스테이크용으로 깍둑썰기를 한다"며 베테랑의 면모를 보였다.

영상을 보던 배우 소유진은 "고기에 진심이다. 밀봉을 다 해서 냉동을 해야 한다"며 힘든 과정에 박수를 보냈다. 가수 육중완은 "관리하기도 쉽지 않을 텐데. 진짜 살림꾼이다"며 감탄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