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죽었다 깨서 올 것" 김성주 아들 김민국, SNS 활동 중단 선언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2.01.06 21:41  |  조회 28206
방송인 김성주 아들 김민국/사진=김민국 인스타그램
방송인 김성주 아들 김민국/사진=김민국 인스타그램
방송인 김성주 아들 김민국이 SNS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김민국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아지를 품에 안고 졸고 있는 사진을 공개하며, SNS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방송인 김성주 아들 김민국이 6일 SNS 중단 선언을 하며 공개한 사진./사진=김민국 인스타그램
방송인 김성주 아들 김민국이 6일 SNS 중단 선언을 하며 공개한 사진./사진=김민국 인스타그램
김민국은 "올해 19살이다. '10대의 시한부'라 느끼고 있다"며 "고3이기도 하고 무엇보다 변화가 필요하다 느낀다. 인스타그램은 앞으로 한동안 굉장히 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민국은 "점점 생각이 많아지는 요즘이다. 나름 여러 가지로 바쁘지만 솔직히 아직 20대를 맞이할 준비는 된 거 같지 않다. 영원히 피터팬이고 싶은 게 사람이지 않냐"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그러나 이내 그는 "흘러가는 시간을 거부하기 보다는 맞으며, 그렇다고 그냥 흘러가기보단 이끌며 보내보겠다"며 "풍경을 보기위해 뒤로 몇 걸음 옮긴 것으로 결국은 앞으로 나가는 새총이라 생각하고 지내련다"고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김민국은 "올해 말쯤 예쁘장하게 포장해서 돌아오도록 하겠다", "1년 죽었다 깨서 와보도록 하겠다"며 고3 입시를 치른 후 돌아올 것을 예고했다.

한편 한편 김민국은 2004년생으로 올해 한국 나이 19세, 고등학교 3학년이다. 김민국은 2013년 아빠 김성주, 동생 김민율과 함께 MBC 예능 프로그램 '아빠 어디가'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