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옹이 작가 "싱글맘 고백 후 '용기 얻었다'는 연락 많이 받아"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2.04.14 08:11  |  조회 2206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웹툰 '여신강림'의 야옹이 작가가 싱글맘 고백 후 응원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트렌드를 읽는 자들' 특집으로 꾸며져 방송인 전현무, 한석준, 그룹 위너 송민호, 웹툰작가 야옹이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야옹이 작가는 싱글맘이라는 사실을 고백해 화제가 된 것에 대해 "주변 친구들은 다 알고 있었는데, SNS는 굳이 올리지 않았었다"며 "SNS에 올리니까 같은 싱글맘이거나 한부모 가정인 분들에게 연락이 많이 왔다. '용기를 얻었다', '덕분에 힘이 생겼다'는 연락이 와서 오히려 더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야옹이 작가는 지난해 2월 초등학생 아들을 둔 사실을 공개하며 '싱글맘'임을 밝혀 화제가 됐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야옹이 작가는 싱글맘이자 워킹맘으로서 고충도 털어놨다.

야옹이 작가는 "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건 힘들다. 가끔 그림 그리면서 한 손으로는 아이 밥을 먹인 적도 있다"며 "일하는 엄마들은 다 비슷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야옹이 작가는 "아들이 그림에 재능이 있다"며 아들의 재능을 자랑하기도 했다.

그는 "나는 그냥 그림을 따라 그리니까 '그리나보다'라고 생각했는데 유치원에서 '그림을 시키세요'라고 연락이 오더라"며 "또래에 비해서 좀 더 감각 있고 묘사를 더 잘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1991년생으로 올해 32세인 야옹이 작가는 2018년부터 네이버 웹툰 '여신강림'을 연재하고 있다. 야옹이 작가는 자신이 그리는 순정만화 속 여주인공과 똑닮은 남다른 미모와 몸매를 자랑해 큰 관심을 받았다. 그는 또 2019년부터 웹툰 '프리드로우' 전선욱 작가와 열애를 이어오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