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해, 또다른 남성과 결혼…"'네 아이'라더니 예식 끝나고 도망"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2.04.22 07:38  |  조회 123722
/사진=MBC '실화탐사대'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실화탐사대' 방송 화면 캡처
'계곡 살인' 사건의 피의자로 최근 검거된 이은해의 충격적인 과거가 공개됐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계곡 살인' 사건의 유력 용의자 이은해 두 얼굴에 대한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한 여성 제보자는 자신의 전 남편과 이은해가 결혼을 했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은해? 딱 스쳐지나가더라. 옛날에 찍었던 사진 다 뒤져봤는데 얼굴이랑 이름이 똑같더라. 내 전 남편의 전 아내구나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보자는 전 남편과 이혼하기 전 휴대전화에서 발견했다는 사진도 공개했다. 사진 속 이은해는 웨딩드레스를 입고 이 남성과 미소를 짓고 있었다.

이은해의 당시 청첩장도 공개됐다. 이은해는 2016년 5월 친구들에게 청첩장을 돌리고 결혼식을 올렸다고 했다.

제보자의 전 남편과 결혼할 당시 이은해는 故 윤씨와 교제중인 상황이었고, 제보자의 전 남편과 결혼식을 올린 지 4개월 만에 신혼집을 계약했다.

제보자는 "(전 남편이) 옛날에 잠깐 만났다가 헤어졌는데 (전 남편과 이은해가) 다시 연락이 돼서 만났다더라. 근데 이은해가 어떤 아기를 데려와서 (전 남편에게) '네 아이다'라고 했다더라. (전 남편은 그 아이가) 자기 아이인줄 알고 '그러면 결혼하자'고 했다더라"라고 전했다.

20대 초반 홀로 아이를 출산했다는 이은해의 말을 믿은 제보자의 전 남편은 유명 가수까지 초청해 성대한 결혼식을 올렸다고 했다.

그러나 제보자는 "결혼식날 이은해 휴대폰으로 전화가 와서 어떤 남자가 '나 이은해랑 같이 살고 있는 남자'라고 했다더라. 이런 전화를 받고 나서 식이 끝나자마자 이은해가 도망쳤다고 했다"고 주장해 충격을 안겼다.

한편, 이은해는 2019년 6월30일 내연남 조현수와 경기 가평의 한 계곡에서 수영을 못하는 남편 A씨를 보호장비 없이 물에 뛰어들게 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2차 검찰 조사를 앞두고 잠적했으나 약 4개월 만인 지난 16일 경기 고양의 삼송역 인근 한 오피스텔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