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재영 "18년 전 친오빠 잃어…갑작스런 이별" 가정사 고백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2.05.03 07:16  |  조회 15052
배우 진재영/사진=진재영 인스타그램
배우 진재영/사진=진재영 인스타그램
배우 진재영이 안타까운 가정사를 털어놨다.

진재영은 지난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살아가며 되돌리고 싶은 순간들이 참 많다. 시간을 되돌릴 수 있다면 언제로 돌아가고 싶나. 바쁘게 살다보니 벌써 18년 전 이야기가 됐다"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배우 진재영/사진=진재영 인스타그램
배우 진재영/사진=진재영 인스타그램
진재영은 "18년 전 급성심근경색으로 친오빠와 너무나 갑자기 이별하게 됐다. 그때가 오빠 나이 30살이었으니, 너무나 젊었고, 억울하고 아깝고 안타깝고 불쌍한, 세상이 무너진다는 말로도 부족한. 그땐 그랬다"고 친오빠가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을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어디가 아팠으면, 다쳤으면, 단 몇 시간 만이라도 인사할 시간 만이라도, 준비할 시간이라도, 붙잡을 수 있는 무슨 짓이라도 해봤을 텐데"라며 아쉬워했다.

진재영은 "급성심근경색이 가장 무서운 건 그 전까지 아무런 증상이없다는 거다. 말 그대로 하루 아침에 갑작스런 이별이라 그저 믿을 수 없는 허무와 후회와 인간이 견딜 수 없는 슬픔과 짐작으로는 절대 공감할 수 없는 고통. 오롯이 남은 사람들이 감당해내야하는 몫이었다"고 힘들었던 마음을 털어놨다.

그는 "바르게 살고 열심히 사는 것도 중요하지만 살아가며 건강을 지키지 못하면 우리가 오늘 지금 하고 있는 고민도 누군가를 미워하는 감정도 현재 바라는 모든 것도 모든 것이 한순간 연기처럼 사라질 것"이라며 "모두가 어수선한 2년이란 시간 속에 변한 내 몸과 지친마음. 챙기지 못했던 건강을 꼭 지나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으로 내 이야기를 써본다"고 적었다.

한편 진재영은 2010년 프로골퍼 진정식과 결혼해 제주도에 거주하고 있다. 그는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하며 연 매출 200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