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카프리오, '25세 법칙' 깨나…'27세 금수저 모델'과 썸?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지지 하디드에 관심" vs "친구 관계일 뿐" 의견 분분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2.09.13 23:00  |  조회 15077
할리우드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왼쪽), 모델 지지 하디드(오른쪽)./AFPBBNews=뉴스1
할리우드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왼쪽), 모델 지지 하디드(오른쪽)./AFPBBNews=뉴스1

할리우드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47)가 고수해오던 마의 '25세 법칙'이 깨진 걸까.

미국 연예 매체 '피플'은 12일(현지시간) 여러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27세 금수저 모델 지지 하디드와 서로를 알아가는 단계라고 보도했다.

이번 열애설이 불거진 상대는 27세인데다 전 연인과 사이에서 아이를 낳은 모델 지지 하디드다. 25세 아래의 여성들만 만나온 디카프리오가 이른바 '25살 법칙'을 깬다는 사실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디카프리오는 그간 바비 브라운, 지젤 번천, 마고 로비, 블레이크 라이블리, 에린 헤더턴, 니나 아그달 등 수많은 모델, 배우들과 사귀었지만 대부분 상대가 25세를 넘기기 전에 결별했다. 그는 지난달에도 4년간 교제를 이어오던 25세의 모델 카밀라 모로네와 결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 소식통은 디카프리오와 하디드의 만남에 대해 "두 사람이 서로에 대해 알아가고 있다며 "두 사람은 아직 사귀는 단계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으며, 또 다른 소식통은 "디카프리오가 전 여자친구와 헤어진 것이 몇 주밖에 되지 않았다. 이들은 여러 사람과 어울리는 것이 목격된 것일 뿐"이라고 열애설을 일축했다.

그러나 또 다른 소식통은 "디카프리오가 분명히 하디드를 쫓아다니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최근 US 위클리에 따르면 한 소식통은 "디카프리오가 하디드를 눈여겨보고 있지만 하디드는 관심을 보이지 않고 있다"며 "두 사람은 친구 사이지만 하디드는 지금 당장 디카프리오와 로맨틱해지고 싶지 않은 상태"라고 전했다.

디카프리오가 하디드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사실이 전해지자 미국 누리꾼들은 트위터를 통해 "디카프리오가 하디드랑 데이트를 하고 싶어 한다고? 지지 하디드가 27살이라는 사실을 모르나?", "지지 하디드는 27살이니 디카프리오와의 열애설은 사실이 아닐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지 하디드는 부동산 개발자이자 억만장자인 모하메드 하디드와 전직 모델 욜란다 포스터 사이에서 태어난 패션 모델이다. 동생 벨라 하디드, 앤워 하디드 역시 모델로 활동하고 있어 이들은 '금수저 모델 자매'로 잘 알려졌다.

지지 하디드는 2020년 9월 그룹 원디렉션 출신 제인 말리크와의 사이에서 낳은 딸 카이를 키우고 있다. 두 사람은 2015년부터 교제와 결별을 반복하다 2020년 초 재결합했으나 지난해 말리크가 하디드의 모친을 폭행한 사실이 알려져 파문이 일었고, 이후 두 사람이 헤어졌다는 보도가 나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