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점짜리 엄마였는데"…박원숙, 사고로 떠난 아들 생각에 '오열'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3.29 07:47  |  조회 44182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방송 화면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방송 화면

배우 박원숙이 먼저 세상을 떠난 아들을 떠올리며 오열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방송 말미에는 다음 주 예고편이 공개됐다.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방송 화면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방송 화면

예고편에서 박원숙은 "나머지는 가족들이 있다. 자녀들도 있지 않나. 난 걔밖에 없다"며 세상을 떠난 아들을 언급했다. 이어 "난 살아있는 가족들하고 행복하게 잘 지내라고 한다"며 눈물을 쏟았다.

또한 박원숙은 "난 너무 빵점짜리 엄마였다. (근데) 느닷없이 갑자기 그런 일이 일어났다. 너무 미안하다는 말로는 다 못 할 만큼 너무 미안하다"며 아들을 향한 미안함을 털어놓으며 오열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박원숙은 대학 시절 결혼한 첫 남편과 낳은 외아들을 2003년 교통사고로 먼저 떠나보내는 아픔을 겪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