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우 "송혜교와 '더 글로리' 첫 촬영, 힘들었다" 고백…왜?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4.10 09:50  |  조회 2789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배우 김건우가 선배 송혜교와 진행한 '더 글로리' 첫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에 출연한 배우 김건우가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이날 방송에서 MC 신동엽은 김건우에게 "송혜교 씨 때문에 너무 힘들었다더라. 어떤 일이냐"고 물었다.

김건우는 "혜교 누나 때문에 힘든 건 전혀 없었다. 첫 촬영날 첫 장면이 누나(송혜교)랑 떡볶이집에서 갈등을 빚는 장면이었다. 너무 크고 어려운 장면이다보니까 너무 긴장해 있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이어 "그런데 누나(송혜교)가 '떨지 말고 편하게 하세요'라고 존댓말까지 해주셔서 너무 감사했다. 근데 그날은 하필이면 누나와 하는 첫 장면이어서 그날이 힘든 날이었다"고 설명했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MC 서장훈은 "김은숙 작가님이 김건우 씨를 직접 선택했다고 하더라"라고 하자 김건우는 "몰랐다. 저는 열심히 오디션을 봐서 막바지에 '더 글로리'에 들어온 줄 알았다"고 답했다.

이어 "촬영이 끝나고 배우들끼리 모여서 코멘터리 영상을 찍었는데 그때 말씀해주시더라. 작가님이 '저는 이 친구요'라고 하셨다더라. 다 끝나고 그 영상을 보고 알게됐다. 그때 너무 기뻤다. 영광이었다"고 설명했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MC 신동엽은 "부모님이 주변에 자랑을 많이 했을 것 같다"고 하자 김건우는 "(자랑을) 많이 하신 것 같더라"라며 뿌듯해했다.

그는 " 제가 악역을 많이 하다보니까 아버지께서 악역하는 걸 안 좋아하셨다. 선한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더라. 그런데 이번에는 너무 좋아하시더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유는 딱 하나인 것 같다. 너무 잘 돼서다. '이런 악역은 괜찮다' 이런 것 아닐까 싶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