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혼 후 아빠된 윤기원, 아들과 첫 등교…"놀리진 않겠지?" 걱정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4.10 14:31  |  조회 3599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재혼한 배우 윤기원이 12살 아들의 첫 등교를 함께 한다.

10일 방송되는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아내 이주현 씨 가족과 상견례를 마친 윤기원이 서울로 전학온 12살 초등학생 아들과 첫 등료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진다.

윤기원과 아들의 첫 등교 소식에 임라라는 "드디어 '조선의 학부형' 시작이냐"며 기대감을 감추지 못하고, '선배 학부모'인 박경림은 "먼저 뚫어놓으면 좋다"고 환영한다.

첫 등교일 아침, 윤기원은 "아들이 서울에 온 지 오늘로 5일째"라며 다소 긴장한 모습을 보인다.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하지만 그는 침착하게 아침 준비를 시작하고, 아들이 먹고 싶다는 비엔나 소시지를 보고는 "문어 모양으로 해 볼까?"라며 능숙한 '요섹남'(요리하는 섹시한 남자)의 면모를 뽐내 감탄을 부른다.

이를 지켜보던 박수홍은 "자리가 사람을 만든다고, 아빠가 되니까 더 의젓하고 든든하다"며 놀라워한다. 반면 최성국은 바쁜 윤기원 가족의 아침 풍경에 "급식을 아침에도 주면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초보 아빠' 윤기원은 "애들이 사투리 쓴다고 놀리진 않겠지? 이 동네 애들이 다 착한 걸로 알아서"라며 아들 걱정에 여념이 없는 모습을 보인다.

걱정도 잠시, 윤기원은 아들이 안 먹는다는 반찬을 자기 입으로 쏙쏙 넣으며 초등학생 아들과 맞먹는 모습의 '철부지 아빠'로 변신해 웃음을 안긴다.

또한 윤기원은 "제가 어렸을 때 아버지께서 입학식 때 한 번 자전거에 태워 데려다주시고 그 다음부터는 저 혼자 다녔다"며 아들에게도 자전거를 태워주겠다고 나선다.

그는 "얼마나 서정적이냐. 아침에 애를 자전거로 태워주는 어른의 모습, 참교육이지"라며 자화자찬 속에 등굣길을 나선다.

한편 윤기원과 초등학생 아들의 첫 등교가 그려지는 '조선의 사랑꾼'은 10일 밤 10시 방송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