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위해 무속인 된 母…"내가 신내림 안받았으면…" 무슨사연?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4.16 10:22  |  조회 123370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예고 영상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예고 영상

가수 송가인의 모친 송순단이 무속인의 길을 걷게 된 사연을 털어놓는다.

16일 방송되는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는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 '미스트롯' 진 출신 송가인과 그의 모친인 국가무형문화재 제72호 진도씻김굿 전수교육조교 송순단이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송가인이 '트로트 여왕'으로 거듭나게 된 비하인드가 전해진다.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예고 영상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예고 영상

송가인은 어머니 송순단의 권유로 중학교 2학년부터 민요를 시작해 17살에 판소리를 배운다.

그러나 쉽지 않았던 국악의 길에 송순단은 딸 송가인에게 트로트 전향을 제안하고, 송가인은 2010년 '전국노래자랑'에 출연해 엄마가 17년 전 불러 우수상을 받았던 '진도아리랑'으로 최우수상을 거머쥐며 트로트 가수로 데뷔하게 된다.

그러나 생각보다 길어졌던 무명 생활. 어느 날 송가인은 '미스트롯' 섭외 전화를 받았으나 고민에 빠졌다. 그러나 딸이 출연하면 무조건 잘될 것을 예감했던 엄마 송순단은 출연을 적극 지지했고, 엄마의 믿음으로 출연을 결심한 송가인은 '미스트롯' 진의 영광을 누릴 수 있었다.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예고 영상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예고 영상

이어 딸을 위해 무속인을 걷게 된 송순단의 사연도 공개된다.

송순단은 딸 송가인이 갓 돌을 지났을 때 3년 가까이 물도 못 마실 만큼 크게 신병을 앓았다. 당시 무속인에 대한 사회적 평판이 좋지 않다는 이유로 남편은 신내림 받기를 반대했고, 그녀 역시 온몸으로 저항했다.

그러나 송순단은 "거부하면 딸에게 대물림된다"는 주변의 이야기에 31살에 신내림을 받고 무속인이 됐다고.

송순단은 가난을 극복할 유일한 방법이라는 생각으로 자식들에게 가난을 물려주지 않기 위해 더 지독하게 텃세를 견디며 씻김굿을 배워 이제는 무형문화재 제72호로 씻김굿의 명인이 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올해 초 공개된 '송순단-무가Ⅱ' 앨범 발매 기념 공연 현장도 공개된다. 송가인이 무명 시절 "성공하면 꼭 엄마의 앨범을 발매해 주겠다"고 한 약속을 지킨 것.

송가인은 "능력이 되는 한 부모님께 모든 걸 다 해주고 싶다. 그게 엄청 보람찬 것 같다"며 앨범에 그치지 않고 발매 기념 공연까지 선물해 눈길을 끈다.

한편 송가인 송순단 모녀의 이야기는 16일 밤 9시10분 방송되는 '스타 다큐 마이웨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