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14기 영호, 만취→나체 실신…옥순 거절에 폭주 '경악'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4.20 09:41  |  조회 295382
/사진=SBS플러스, ENA '나는 솔로' 방송 화면
/사진=SBS플러스, ENA '나는 솔로' 방송 화면

'나는 솔로' 14기 영호(가명)가 옥순에 어필했다가 포기한 후 폭주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ENA PLAY, SBS Plus 예능 프로그램 '나는 SOLO'(나는 솔로)에서는 첫인상 투표후 술자리를 갖는 14기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영호는 옥순에게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호감을 표시했다. 영호는 첫인상 투표가 끝난 뒤 가진 술자리에서 옥순에게 1대1 대화를 요청했다.

영호는 "첫인상 선택 결과를 말해달라, 저인지 아닌지"라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었고, 옥순은 "다른 분 선택했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영호가 "자신이 선택할 줄 알았냐"고 묻자 옥순은 "아니요"라고 답하며 민망해했다.

/사진=SBS플러스, ENA '나는 솔로' 방송 화면
/사진=SBS플러스, ENA '나는 솔로' 방송 화면

그러자 영호는 "제가 첫인상 선택 때 옥순을 선택한 걸 다른 남자 출연자들도 알고 있다니까 '내가 티 나게 들이댔나' 싶었다"며 질문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영호는 "짧은 시간 동안 우연히 굉장히 많이 겹쳤다고 생각했다. 가위바위보로 캐리어를 들어줬고, 고기 먹을 때도 옆자리였다. 우연이 인연일 수 있지 않나. 옥순님 말고 다른 분을 찍을 수 없었다"며 성급하게 대시하는 모습을 보였다.

영호는 "계속 대시한다면 여지가 있겠냐"고 급하게 다가갔고, 당황한 옥순은 "지금은 아직 다 알아가는 과정이니까 다 공평하게 있는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옥순은 "저는 사실 무념무상이다. 첫날이기도 하고"라고 얼버무렸다.

MC들은 "아직 자기소개도 안 했는데", "급하다"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하지만 부담스러워하는 옥순에게 영호는 "내일 한 번 또 대화하고 싶은데 가능할까요?"라고 물으며 다시 대시했고, 옥순은 망설임 끝에 "내일 시간이 된다면…."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옥순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영호님이) 술을 좋아하시는데 제가 술을 좋아하는 분을 좋아하지 않는다"며 "배우자를 고려하는 것이다 보니 불화, 싸움을 만들 수 있는 요소가 없는 분이었으면 좋겠다"고 거절 의사를 밝혔다.

/사진=SBS플러스, ENA '나는 솔로' 방송 화면
/사진=SBS플러스, ENA '나는 솔로' 방송 화면

이후 영호는 출연자들에게 "(옥순과) 내일 한 번 더 이야기하기로 했는데 내가 보기엔 힘들다. 힘든 것 같다. 포기하려고 한다. 내가 보기엔 힘들다"고 자포자기했다.

MC 데프콘은 이를 보더니 "왔다. 재미있는 사람이 또 왔다. 매력적인 사람이 왔다. 빠르다. 너무 빠르다"며 그를 향해 '미스터 자포자기'란 애칭까지 붙여줬다.

영호는 방 한쪽에서 소주를 연신 들이켜더니 결국 만취해 나체 상태로 침대에서 곯아떨어졌다. 알몸으로 심하게 코를 골며 잠든 영호의 모습에 MC 송해나는 눈을 가리며 "왜 이래요 진짜, 어떡해"라고 경악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