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수정 "홍콩 재벌 소문…절대 아니라고 안 해" 이유 밝힌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4.21 10:05  |  조회 6681
/사진=MBC '물 건너온 아빠들'
/사진=MBC '물 건너온 아빠들'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강수정이 홍콩 재벌설을 굳이 부인하지 않는 이유를 밝힌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물 건너온 아빠들'에는 홍콩에서 지내는 강수정이 출연해 다양한 육아 이야기를 나눈다.

강수정은 2008년 홍콩 금융계 종사자 재미교포 남편을 만나 홍콩 생활을 시작했으며 10살 아들을 두고 있다. 강수정은 "아이를 낳기 전까지는 약간 여행하는 기분이었다"며 육아 전후로 달라진 홍콩 일상을 소개한다.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럭셔리한 집을 공개했던 강수정은 자신을 둘러싼 홍콩 재벌설에 대한 이야기를 꺼낸다.

강수정의 집은 홍콩의 부촌으로 불리는 '리펄스 베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뷰 맛집'으로 그의 유튜브 채널의 랜선 집들이 영상을 통해 공개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강수정은 "홍콩 재벌이라고 소문이 났는데 절대 아니라고 말을 안 한다"며 그 이유를 깜짝 공개해 눈길을 끈다.

/사진=MBC '물 건너온 아빠들'
/사진=MBC '물 건너온 아빠들'

10살 아들의 엄마인 강수정은 '타이거 맘'으로 불리는 홍콩 엄마들의 교육열을 전한다.

그는 "홍콩 엄마들은 교육열이 뜨거워서 3~4살 때부터 바이올린을 시킨다. 우리나라 엄마와 조금 비슷하다"며 개인적으로 느낀 한국과 홍콩 엄마 차이점을 소개해 시선을 모을 예정이다.

한편 강수정이 전하는 홍콩 교육열 이야기와 홍콩 재벌설을 부인하지 않는 이유는 오는 23일 밤 9시 10분 방송되는 '물 건너온 아빠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