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전8기' 이봉원, 짬뽕집 성공에도 박미선과 각집살이…왜?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5.09 06:53  |  조회 95280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 화면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 화면
코미디언 이봉원이 아내 박미선과 각집살이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이봉원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김구라는 이봉원을 "요즘 짬뽕집 성공해 세상에서 제일 바쁜 분이다. 철부지 남편인데도 항상 도전하는 분"이라고 소개했다.

이봉원은 "소상공인 이봉원이다. 이제 철부지 남편이라는 말은 삼가달라. 아직도 내 등짝을 때리는 사람이 있더라. 30년 맞았으면 됐지, 그만 좀 때리시라"라고 너스레를 떨며 직접 인사를 건넸다.

이지혜가 "안 본 사이에 까매졌다"라는 말에 "요즘 운동하느라 그렇다. 야외 스포츠를 좋아한다"고 답했다.

MC 김숙은 "밖으로 도는 건 엄청 좋아한다"고 했고, MC 김구라 역시 "할 건 다 한다. 골프도 치고"라고 거들었다. 이에 이봉원은 "나가는 건 최고야. (집에) 들어오질 않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 화면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 화면

이후 MC 서장훈이 "7번의 사업 실패로 7억원 빚 등 여러 가지 아픔을 딛고 이제는 대박이 났다"고 하자 이봉원은 "초창기 때 사업 많이 했었다. 단란주점, 카페, 삼계탕집, 엔터테인먼트 회사도 했었다. 김구라가 우리 회사 소속이었다"고 털어놨다.

MC 김구라는 "내가 꾸준히 봐 왔는데 많이 말아먹었는데 꾸준히 도전해서 (성공했다)"며 감탄했다. 이에 이봉원은 "그 당시에 제가 사채까지 썼었는데, 제힘으로, 박 여사(박미선) 도움 하나도 안 받았고 빚을 다 갚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MC 김구라는 "그 말에 어폐가 있다. 봉원이 형이 갚는 동안 집안 살림은 박미선 씨가 다 책임을 진 거니까. 본인이 다 갚았지만, 집안 살림은 박미선 씨가 다 한 거로 인정해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를 들은 이봉원은 "우리는 많이 버는 사람이 내기로 했다"며 당당한 모습을 보이고는 김구라를 향해 "너 처가댁에서 왔니?"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이봉원은 짬뽕집을 위해 천안에서 지내고, 박미선은 시부모님을 모시고 일산에서 지내며 각집살이 중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봉원은 "결혼할 때부터 제 조건이 시부모를 모셔야 한다고 했다. 아내가 선뜻 수락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다 보니까 시부모와 친하게 지내게 됐다. 그래서 제가 천안에서 장사를 할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 화면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 화면

이어 이봉원이 "이번에 제주도에도 가게를 여는 게 어떨까 생각 중"이라고 하자 이지혜는 "집에는 언제 들어가냐"며 궁금해했고, MC 서장훈은 "제주에다 (가게를) 내시면 더 못 들어가시지 않냐"고 물었다.

이에 이봉원은 "일주일에 한 번 들어간다. 정기휴일"이라며 "살아있는 거 확인만 되면 된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MC 김구라는 "이봉원 짬뽕집이 안정화되고 있는데 요트 취미에 빠지고 있다고 한다"며 "돈 엄청 들어갈 텐데"라고 걱정했다.

이봉원은 "제가 배우는 걸 좋아하지 않나. 자격증 따는 거. 요트를 몰아봤는데, 아주 매력적이더라. 요트 새건 너무 비싸더라. 요트는 혼자선 조종을 못 한다. 3~4명이 한 팀이 돼야 한다. 마음 맞는 사람들끼리 사려 한다"고 밝혔다.

MC 서장훈이 "안 사고 렌트로 즐기면 안 되냐"고 하자 이봉원은 "남의 요트를 잘 안 빌려주려고 한다"고 답했고, 이지혜가 "박미선 씨와 둘이 맞는 취미를 갖는 건 안 되냐"고 하자 이봉원은 "요트 태워주고 싶은데 아내가 뱃멀미를 한다"고 말해 모두를 황당하게 했다.

이에 결혼 3년 차인 그룹 페퍼톤스 이장원이 "요트 사면 정기휴일마다 못 들어가실 것 아니냐"고 하자 이봉원은 "그렇게 살아요 그러면"이라며 "3년 차면 그렇게 살아야지"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 화면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 화면

또한 이봉원은 딸이 본인 같은 남자와 결혼하는 게 소원이라고 밝혔었다며 "딸이 저 같은 스타일을 싫어하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MC 서장훈은 "따님이 좋아하는 남자를 데려왔는데, 너무 괜찮아서 마음에 들었다. 그런데 빚이 있고, 계속 사업 벌이겠다고 하고 시부모님을 모셔야 한다. 집에 잘 안 오는데, 남자들 사이에서 평판이 너무 좋고 요트 조종도 한다. 그러면 어떻냐"고 물었다.

이봉원이 "나랑 같이 요트 타러 가는 건 괜찮다"고 답해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이때 박군은 "그동안 따님은 시부모님 모시고 있으면 어떻냐"고 물었고, 이봉원은 "그러면 안 된다"고 정색해 웃음을 안겼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