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란, 성형 도플갱어 만나…"난 송혜교처럼 해달라 했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5.09 14:25  |  조회 3155
/사진=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 영상 캡처
방송인 장영란이 성형 후 자신이 '홍대 장영란'이라고 불린다는 시민을 만나 폭소했다.

지난 8일 장영란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에는 '링겔 꽂고 시민 인터뷰하는 A급 텐션 장영란 (긍정에너지)'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서 장영란은 홍대 거리에서 팬들을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러던 중 장영란은 우연히 지나던 의류 매장에서 자신에게 "언니, 잘 지냈죠?"라고 친근하게 인사를 건네는 한 여성 시민을 만났다. 그는 장영란 닮은 꼴로 눈길을 끌었다.

장영란 닮은꼴 시민은 "안녕하세요 만나서 반갑습니다"라고 능청스럽게 인사를 하고는 "내 별명이 영란 언니(홍대 장영란)다. 도플갱어 만나면 둘 중에 하나 죽는데 죽을지도 모른다"며 재치 있게 이야기를 이어갔다.

장영란은 거울을 보며 "닮았다"며 감탄했다. 이 시민이 "근데 언니는 자연 미인, 나는 인조 미인"이라고 말하자 장영란은 "나도 눈(수술) 했잖아"라고 말했고 이 시민은 "아우, 나는 코도 했다"며 성형 수술 사실을 털어놔 웃음을 더했다.

이에 장영란은 "성형할 때 장영란 닮게 해달라고 했냐"고 물었고 장영란 닮은꼴 시민은 "그건 아니다. 절대 아니다. (성형 수술할 때 닮게 해달라고 한 사람은) 송혜교였다"고 말해 장영란을 폭소케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