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 선물 분실' 신예은, 장문 편지로 사과 "너무 미안해…내 잘못"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5.18 21:56  |  조회 4922
배우 신예은 2023.03.03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신예은 2023.03.03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신예은이 팬의 선물을 잃어버렸다며 장문의 편지로 사과의 뜻을 전했다.

18일 배우 신예은은 팬 소통 어플을 통해 "진짜 고민하다가 한 친구에게 하는 말이다"이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신예은은 "정말 미안해. 예전에 나한테 선물해 줬던 제작 에어팟을 내가 잃어버린 거 같다. 매일 찾았다. 주변 사람들한테도 물어보고 집 청소하면서도 보고 본가에 두고 온 건가 물어보기도 했는데 결국 못 찾았다"며 "앞으로도 계속 찾겠다"며 팬 선물을 잃어버린 후 이곳저곳을 찾아봤으나 찾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만약 다음에 얼굴 볼 일이 생겼는데 '잘 쓰고 있냐'는 질문을 받으면 거짓말할 수도 없고 그렇다고 잃어버렸다고 말하는 것도 너무 미안하고, 어떻게 하지 하다가 여기다 남긴다"라며 장문의 글로 사과를 전하는 이유를 밝혔다.

신예은은 "우리집 강아지, 축구공도 그려줘서 내가 진짜 여기저기 자랑하고 엄청 소중히 여겼다. 그런데 왜 없어진 건지 모르겠다"고 연신 미안함을 드러냈다. 그는 "내 잘못이다. 너무 미안하다. 너무 속상하고 기분이 계속 안 좋다. 나보다 선물해 준 친구가 더 상처받았을 거 같아서 너무 조심스럽고 미안하다. 다 나의 불찰"이라고 자책했다.

마지막으로 신예은은 "편지에도 꼭 잘 써달라고 부탁했는데 못 지켜서 미안하다. 상처받았거나 기분 나쁘면 꼭 말해달라. 내가 어떻게든 계속 찾아내겠다. 정말 미안해"라고 말하며 거듭 사과했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은 "팬 선물을 얼마나 소중하게 생각하는지 보여서 오히려 호감이다" "정말 미안함이 느껴진다" "그 팬도 이해해 줄 거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신예은은 최근 드라마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와 SBS '꽃선비 열애사' 등에 출연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