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인 "다 끝장 낼거야"…도 넘은 제우스 불륜 행각에 분노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5.24 09:11  |  조회 4138
/사진제공=MBN
/사진제공=MBN
배우 한가인이 그리스 신화 속 헤라 여신 이야기에 몰입했다.

오는 25일 방송하는 MBN '신들의 사생활-그리스 로마 신화2' 8회에서는 한가인 설민석 김헌 이창용이 게스트 배다해와 함께 올림포스의 여왕이자 제우스 신의 아내인 헤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방송에서 스토리텔러 설민석은 '결혼과 이혼 사이'라는 주제로 헤라가 성대한 결혼식 후 이혼을 결심하게 된 배경을 설명한다. 세계관의 확장이라는 명분 하에 여신, 님프, 인간과 계속해 사랑을 나누는 제우스의 행각이 도를 넘어서자 헤라는 '가정의 여신'임에도 이혼을 선언한다. 제우스는 헤라에게 잘못을 구하기는커녕 모든 신과 인간, 미물들에게 청첩장을 보내며 재혼을 발표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설민석이 "만약 이런 청첩장을 받는다면 어떻게 하겠냐"고 질문하자 한가인은 "다 깽판 치러 가야지. 다 끝장낼 거야"라며 공감 여신의 면모를 보였다.

한가인은 설민석이 "제우스를 뜻하는 행성이 목성(주피터)이다. 그 주위를 도는 주요 위성 4개의 이름은 제우스가 사랑했던 외도 대상들의 이름을 붙인 것"이라고 설명하자 분노했다.

아내들은 절대 이해할 수 없는 제우스의 불륜 행각의 끝을 들은 한가인은 녹화 말미에 "올해 결혼 18년 차인데, 많은 생각을 하게 된 하루였다"라고 털어놓았다는 후문이다.

'올림포스 판, 부부의 세계'로 시청자들을 몰입케 할 헤라의 이야기는 오는 25일 밤 10시20분 방송하는 MBN 지식 예능 '신들의 사생활-그리스 로마 신화2' 8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한가인은 2005년 배우 연정훈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