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주부가 400채 빌라 소유…'전세사기' 피해자 대부분 신혼부부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5.26 15:08  |  조회 3599
/사진제공=E채널
/사진제공=E채널
'용감한 형사들2' 대한민국을 뒤흔들고 있는 희대의 '전세사기' 사건이 소개된다.

26일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 예능프로그램 '용감한 형사들2' 30회에는 조성현, 김윤석, 정원일, 윤광일 형사가 출연해 직접 해결한 사건 일지를 공개한다.

특히 2023년 대한민국을 뒤흔들고 있는 전세사기 사건을 해결한 형사들이 직접 사건의 시작과 예방법을 전할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모은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정원일 형사는 '전세 사기범'의 1대 사건이라 불리는 '세 모녀 빌라 사기꾼'을 검거한 수사 일지를 소개했다.

정 형사가 탐문 중 만난 한 부동산 중개인은 "최근 정체 모를 이가 나타나 수 백 채의 집을 사들이고 그 집주인으로부터 돈을 돌려받지 못한 세입자가 많다"는 제보를 전했다.

정 형사는 전세금 반환은 민사 영역이었기에 해당 사건을 형사 사건으로 수사해야 할지 고민에 빠졌다. 그러나 전세금을 돌려받지 못한 피해자들이 대부분 사회 초년생이거나 신혼부부였기에 수사 의지를 불태웠다는 후문이다.

문제의 집 주인은 평범한 주부 한씨의 소유였다. 한씨는 가족 명의로 소유한 집이 무려 400여 채였다. 여기에 전세보증보험 제도로 인해 한씨 대신 국가가 변제한 돈만 200억원이 넘는 상황임이 밝혀져 모두를 놀라게 했다. 개인이 저지른 일로는 믿기 힘든 금액이다.

최근 '무갭 투자'로 건물을 사들인 임대업자들의 또 다른 범죄가 이어지고 있다고. 세입자가 직접 확인을 하지 않으면 자신이 피해자라는 사실을 모르고 당할 수밖에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제적 살인인 '전세사기' 사건의 시작과 그 예방법은 26일 저녁 8시40분 방송되는 '용감한 형사들2'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

MOS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