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스트레인지' 자택에 괴한 침입…아내·자녀들도 '공포'

영국 출신 배우 베네딕트 컴버배치, 아내와 세 자녀 있는 자택에 침입한 괴한에게 협박 당해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5.30 13:41  |  조회 2159
=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12일 오후 서울 코엑스 야외광장에서 열린 영화 `어벤져스 : 인피니트 워` 내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어벤져스 : 인피니트 워`는 우주를 관장할 수 있는 힘을 가진 인피니티 스톤을 모두 모아 인피니트 건틀렛을 완성하려는 빌런 타노스와 그를 막으려는 새로운 조합의 어벤져스가 무한 대결을 펼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2018.4.12./뉴스1
=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12일 오후 서울 코엑스 야외광장에서 열린 영화 `어벤져스 : 인피니트 워` 내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어벤져스 : 인피니트 워`는 우주를 관장할 수 있는 힘을 가진 인피니티 스톤을 모두 모아 인피니트 건틀렛을 완성하려는 빌런 타노스와 그를 막으려는 새로운 조합의 어벤져스가 무한 대결을 펼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2018.4.12./뉴스1

영국 출신 배우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자택에서 흉기를 든 괴한에게 위협을 받았다.

29일(현지시간) 현지 매체 데일리 메일은 요리사 출신인 30대 남성이 영국 런던 북부에 위치한 베네틱트 컴버배치 집에 침입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흉기를 든 남성은 베네딕트의 집 대문을 발로 차며 "당신이 여기로 이사 온 것을 안다. 불 타 버리길 바란다"고 외쳤다. 당시 집에는 베네딕트뿐 아니라 아내 소피 헌터와 세 자녀가 있던 상태였다.

이 남성은 정원에 있는 식물을 집어 던지거나 인터폰을 뜯는 등 난폭한 행동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경찰이 도착하기 전 도망쳤으나 인터폰에 남긴 DNA를 경찰이 추적해 긴급 체포됐다.

또 이 남성은 범행 전 인근 가게에서 주인에게 "베네딕트 집에 침입할 거다. 다 불태울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250파운드(한화 약 40만원)의 벌금형과 베네딕트 가족에 대한 3년간 접근금지명령을 선고받았다.

데일리 메일은 한 소식통의 말을 빌려 "베네딕트를 비롯한 모든 가족이 겁에 질렸고, 생명의 위협을 받았다. 범인이 다행히 체포됐으나 베네딕트 가족들은 또다시 표적이 될까 잠 못 이루는 밤을 보냈다"고 전했다.

한편 1976년생인 베네딕트 컴버배치는 2015년 배우 겸 피아니스트 소피 헌터와 결혼식을 올렸다. 슬하에 세 자녀를 두고 있다.

2000년 배우로 데뷔한 베네딕트는 영국서 7년간 방영한 드라마 시리즈 '셜록'과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의 닥터 스트레인지 역으로 국내에서도 사랑을 받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